기사 메일전송
‘정 교수 안경은 초고가’ 보도 기자들 고소 - 조국, 정 교수 안경은 고가 아닌 국산 ‘라디오아이즈’ 주장 - 명예훼손으로 기자들 고소
기사수정


조국 전 장관이 지난 7일 부인인 동양대학교 정경심 교수(사진)‘200만원대의 안경을 착용하고 법원에 출두했다고 보도한 기자들을 형사 고소했다.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 교수가 펜앤드마이크 소속 기자 2명과 유튜브방송인 뉴스데일리 베스트 관계자들을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23일 펜앤드마이크는 정 교수가 고가인 200만원대의 안경을 쓰고 법원에 출석했다고 보도했고, 이틀 뒤인 1025일 뉴스데일리 베스트도 같은 내용을 방송했다.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정 교수가 착용한 안경은 중저가 국산안경 브랜드인 ‘Venerdi 1409’’로써 정 교수가 린드버그 혼을 착용했다는 것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기자들과 유튜브 관계자들은 이러한 허위사실을 보도하기 전, 정 교수 또는 변호인단 등 어느 누구에게도 사실 확인을 하지 않았다. 기사 전체의 논조를 고려해보면 피고소인들은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있는 정 교수에 대해 나쁜 여론을 만드는 목적 달성에 급급했다고 적었다.

 

한편 당시 정경심 교수가 착용한 안경은 국산 브랜드인 라디오아이즈에서 출시한 베네르디 1409인 것으로 확인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1396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