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 안경수출 코로나 여파로 ‘수직 하락’ - 지난해 1억 3천만달러 적자 - 세계 안경 광학전 취소로 안경테 수출 급감
기사수정


지난해 우리나라 안경관련 무역이 1억달러 이상 적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에서 발표한 ‘202012월 안광학산업 수출입동향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우리나라 안경 수출은 45천만달러에 수입은 58천만달러로 총 13천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 2017년부터 19년까지 3년간 연평균 46.6%씩 꾸준히 증가하던 적자폭과 비교하면 무려 -38.5%가 감소한 것으로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 세계 무역이 크게 위축된 때문이다.

 

실제로 202012월까지의 수출은 안경테 -26.2%, 콘택트렌즈 -17.1%, 안경렌즈 -17.9, 광학기기 -10.2 감소한데 비해 수출은 선글라스 5.7%, 기타안경 부문은 5.7% 상승에 불과해 적자가 신회되었다.

 

대구3공단의 한 아이웨어 수출업체의 대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 팬데믹으로 새로운 판로를 찾는 것은 꿈도 꿀 수 없다안경테에 비해 그나마 선글라스는 지난해 계약해 둔 선물 물량이 남아있어 펑크 난 매출을 메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콘택트렌즈는 수출과 수입에서 지난해 동기대비 -17.1%-34.6%를 각각 기록해 안경관련 품목 중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는데, 광주의 한 중견 콘택트렌즈 업체의 경우 지난해 수출과 내수의 매출이 각각 -20%-35%를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체의 관계자는 “2019년 말까지만 해도 K-뷰티의 대표 아이템으로 국산 미용 콘택트렌즈를 찾는 외국 바이어가 많았는데,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수출이 뚝 끊겼다특히 내수는 장기불황이 이어지며 팩렌즈가 가격파괴의 대표상품으로 변질돼 지난해 3분기부터 생산량을 매달 15% 이상 감소시키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콘택트렌즈 업계는 2020년보다 올해 매출이 상승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인천의 한 안경렌즈 업체 관계자는 바닥까지 매출이 내려갔으니 이제는 오를 일만 남았다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가 보급되는 것을 반영하듯 유럽과 중국, 일본 등의 각종 대형 광학전이 올해의 개최일정을 발표하는 등 반등할 분위기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 2020년 12월까지의 한국 안경관련 무역수지 (단위: 달러/ 출처: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122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145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