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각종 매체들 여전히 ‘안경점’ 표기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1-04-16 13:08:12

기사수정


지난 7일 치러진 재보궐선거에서 언론사 대부분이 안경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등 공식 명칭인 안경원을 여전히 안경점으로 지칭해 이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늘고 있다.

 

()가게를 뜻하는 용어로서 국민의 시력을 보전하는 준의료행위를 펼치는 안경원은 단순한 안경 가게가 아니기 때문에 이의 시급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

 

더구나 안경원은 국가면허증을 취득한 준보건의료인이 준의료행위를 수행하는 곳으로 지난 200810월 국립국어원은 새로 편찬되는 표준국어대사전과 홈페이지의 웹 국어사전에 안경원안경사를 정식국어, 즉 표준어로 등재했다.

 

이미 13년 전부터 안경원이란 용어가 올바른 표기인 것이다.

 

이에 업계 일각에서는 대한안경사협회 등 안경관련단체에서 전국의 각 언론사에 안경점 표기 사용 불가를 통보함으로써 안경원의 올바른 사용을 적극 권고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안경사도 안경원이라는 올바른 용어 정착을 위해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사진은 한 통신사가 보도한 기사의 캡처 화면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안경원 떠나는 젊은 안경사들… 대책은? 안경원에서 20~30대 젊은 안경사를 구인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다.    수년 전부터 젊은 안경사 구인이 쉽지 않았지만 최근 구인 상황은 최악이다.      예전에 10일 안팎이면 구인했던 것과 달리 지금은 3~4개월이 지나도 문의전화 한 통이 없다.      안경사 면허취득자 5만의 풍부한 인적자원에도 젊은 안경사를...
  2. 진스, 스노우피크와 콜라보 일본의 안경 프랜차이즈 JINS와 오토캠핑 전문회사인 Snow Peak社가 콜라보레이션으로 선글라스를 출시했다.    지난 1일 첫 선을 보인 ‘JINS×Snow Peak’ 컬렉션의 라인업은 ▶플레이트를 착탈하는 것으로 안경과 선글라스로 활용할 수 있는 ‘진스×스노우피크, 진스 스위치’ ▶템플 엔드피스를 접을 수 있는 ‘진스×스노우피크, 포딩 ...
  3. 안경원의 ‘콘택트렌즈 단독 판매법’ 최대 위기 콘택트렌즈가 손톱 밑의 가시로 찍히며 온라인 판매 문제가 처음 불거진 때는 2016년 4월 중소기업 옴부즈만(국무총리실 위촉)에서 개최한 수출기업간담회에서다.    2011년 4월 11일 이재선 의원(자유선진당)이 ‘콘택트렌즈는 안경원에서만 단독 판매한다’는 일명 콘택트렌즈법을 대표발의(의기법 일부 개정법률안, 의안번호 11506)한...
  4. 대법원 판결로 백내장 수술 95% 급감소 대법원이 지난 6월 ‘백내장 수술을 입원치료로 볼 수 없다’고 판결한 이후 백내장 수술 건수가 무려 95% 급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제지 M지는 7월31일자 기사를 통해 A손해보험사의 실손보험금 청구 자료를 살핀 결과 백내장 수술이 대법원의 ‘통원치료 가능하다’는 판결 이후 3월에 9,343건에서 7월에 450여 건으로 대폭 감소한 ...
  5. 아이빌, 안광학산업 창업 인큐베이팅 역할 ‘톡톡’ 대구 아이빌에 입주한 안광학 업체들이 2년이 훌쩍 넘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불황에도 성장을 이어가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대구 제3산업단지에 위치한 아이빌은 대구광역시 북구청(구청장 배광식, 이하 북구청)에서 건립한 공장형 사무 빌딩으로 2015년 10월부터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원장 진광식, 이하 KOIA)에서 수탁·관리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