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못 막으면 끝장! 안경사들 안경 온라인 반대로 뭉쳤다! - 일선 안경사들, 1인 시위•국민청원•반대서명•집회 참여 - 대안협은 7월 1일 기재부서 반대시위
기사수정


▲ 서울시안경사회가 안경원 비치용으로 마련한 도수안경 온라인 판매 반대의 국민청원 QR코드.

기획재정부가 지난 9일 사회적 타협기구인 한걸음 모델의 신규 대상과제로 안경의 온라인 판매를 추진하겠다는 소식에 안경사들이 크게 반발하며 행동통일에 나서고 있다.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안경의 온라인 판매는 안경사의 권리를 박탈하는 행위라는 반대청원이 올라온 이후 유사한 청원이 시시각각 답지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 청원은 모두 안경의 온라인 판매는 국민 안 보건에 심각한 폐해를 끼칠 수 있다는데 귀결되어 있다.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는 기재부 발표 직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정부의 안경 온라인 판매 추진은 국민의 눈 건강에 심대한 위해를 가져오며, 협회는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투쟁할 것이란 뜻을 밝힌데 이어 안경 온라인 판매서비스 추진반대 대국민 서명지를 마련해 전국 안경원에서 고객을 대상으로 반대 서명에 나서고 있다.

 

이와 함께 대안협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더 많은 회원이 동참할 것을 적극적으로 호소하고 있다.

 

 

안과단체도 안경의 온라인 판매 반대 표명

▲ 지난 9일 기재부가 발표한 안경 온라인 판매 관련 내용이 담긴 제3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 보도자료의 일부.

또 현재 동시다발적으로 벌이고 있는 1인 시위와 별도로 오는 71일에는 기재부가 입주한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반대시위를 개최한다.

 

이번 시위에는 중앙회 상임이사, 각 시도지부 임원 등 6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에서 추진하는 안경의 온라인 판매는 안과의사 단체도 적극 반대하고 있다.

 

대한안과학회와 대한안과의사회는 정부의 도수 안경의 온라인 판매 추진에 반대한다는 내부입장을 정리했다.

 

최근 안과의사회의 한 관계자는 모 온라인 매체를 통해 안경은 안경사 손을 거쳐 직접 맞추고 문제가 있는지 보고 정확한 교정 이후에 전달돼야 한다안경이 온라인을 통해 판매·배송되면 안 보건에 문제가 생길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안과의사들이 국민 안 보건을 위한다는 뜻에서 안경의 온라인 판매를 적극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기재부는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신청으로 시작된 안경의 온라인 판매 논의를 한마음 모델로 옮겨 더욱 거세게 밀어붙이고 있다.

 

앞으로 기재부는 안경 온라인 판매 문제를 과제별 상생조정기구를 구성해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142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149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당신의비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