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이케어를 위한 시력검사의 시작
  • 아이세이버안경체인 교육부 부장 서채연
  • 등록 2021-08-13 17:33:28
  • 수정 2021-08-14 10:58:55

기사수정
  • 고객 중심의 검사법(Patient-centred optometry)과 커뮤니케이션 스킬(1)


아이세이버안경체인(대표 심재후)은 스마트 시력관리 프로그램인 SaverKeeper를 통해 고객과 더욱 밀접한 응대를 실현하고 있다.


세이버키퍼와 함께 아이세이버의 구성원들은 늘상 수준 높은 교육을 이수하며 ‘No.1 아이케어 전문 안경원에 다가서고 있다.


다음은 아이세이버 안경원의 문진을 포함한 고객 응대법으로, 함께 익힌다면 최고의 안경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다.



고객 중심의 검사법

옵토메트리는 아이케어와 제품이 혼합되어 있어 항상 고객 중심의 맞춤형 케어를 실시해왔다.


고객 중심 아이케어는 고객 만족과 연결되며 성공적인 검안을 위해 필수적이다.


고객 만족은 높은 재방문율, 지인 추천율 증가, 수익성 증대 그리고 클레임 감소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성공적인 안경원 운영을 위해서는 고객 중심의 접근법을 추천한다.


많은 의료 관련 연구에 따르면, 환자들은 의료 전문가와 원활한 의사소통을 원하며,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비전문용어를 사용하여 설명해주는 것에 매우 큰 만족감을 느낀다고 한다.


또한 환자들은 의료 전문가들이 환자들의 고민이나 불편사항에 대해 경청해주고 잘 공감하여 그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한다.


고객 중심의 아이케어는 고객이 수동적으로 받는 것이 아닌, 고객이 스스로 자신의 아이케어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것을 의미한다.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

고객 만족은 좋은 커뮤니케이션 스킬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좋은 커뮤니케이션은 고객이 듣고 있는 것에 편안함을 느끼고, 그들의 시력이나 눈 상태에 대해 완벽하게 이해했으며, 모든 검사가 잘 실시되었음을 나타낸다.


문진을 할 때 어떤 질문을 해야 하는지, 검사를 실시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무엇을 기록해야 하는지에 대해 충분히 생각해 보고, 고객에게 올바른 처방 및 아이케어의 방법에 대해 잘 설명해주어야 한다.


따라서 아이케어 전문가들은 적절한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습득해야 할 필요가 있다.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의사소통을 할 수 있을까?


커뮤니케이션 스킬은 어디에서든 누구에게나 배울 수 있다.


한 가지 추천한다면, 고객에게 인기 있는 아이케어 전문가나 다른 건강 전문가들을 관찰하는 것은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아이케어 전문가인 우리는 어떤 환경에서도 자신만의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연습할 수 있다.



고객들의 걱정

고객들은 아이케어 전문가들이 공감하기를 기대한다.


즉 고객들은 아이케어 전문가가 고객의 입장에서 공감하고 이해할 것이라고 기대한다.


그러므로 아이케어 전문가들은 안경원에서 고객들에 시력검사를 실시할 때 그들이 어떻게 느낄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많은 고객들이 시력검사를 받을 때 불안해한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아래와 같다.



1.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는 말을 듣는다.

이것은 젊은 사람들이나 나이든 사람들 모두가 걱정하는 부분일 수 있다. 안경을 처음 착용한다는 우려와 안경 착용으로 외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2. 시력상실에 대한 걱정

특히 안과 질환이 있는 나이든 환자들이 더 많은 걱정을 한다. 이는 지인이나 가족 중 안과 질환으로 시력을 잃었던 경험이 있어서 그럴 수도 있고, 또는 정기적으로 안경원을 방문했을 때 시력저하 및 시력상실을 인지해서 그럴 수도 있다.


3. 비용에 대한 걱정

일부 고객들은 안경과 콘택트렌즈의 잠재적인 비용, 또는 심지어 필요하지 않은 안경까지 구매할지 모른다는 걱정을 한다. 이는 고객과 커뮤니케이션을 시작할 때 내 안경은 괜찮고 다른 추가적인 안경을 필요하지 않다말하는 고객들을 보면 알 수 있을 것 같다.


4. 실수에 대한 두려움

일부 고객들은 자각적 시력검사 중 아이케어 전문가가 실수하지 않을까 걱정한다. 이는 아이케어 전문가가 시력검사 중 실수하면 잘못 교정된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고 걱정하기 때문이다. 일부 고객들은 아이케어 전문가보다 스스로 더 똑똑하다고 느낄 수 있다.


5. 시력저하에 대한 두려움

젊은 고객들은 증가하는 근시 또는 원시로 인해 안경렌즈가 더 두꺼워지고 프레임 선택에 있어서 제한되는 것에 대해 걱정한다. 고도 비정시안을 가진 젊은 안경 착용자에게서 시력과 관련된 삶의 질이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6. 더 이상 콘택트렌즈를 착용할 수 없다는 말을 듣는다.

젊은 콘택트렌즈 착용자들은 일반적으로 안경착용자들 보다 더 나은 시력과 관련된 삶의 질을 누리고 있다고 조사되었고, 일부 콘택트렌즈 착용자들은 콘택트렌즈를 더 이상 착용할 수 없다는 말을 듣는 것에 대해 걱정할 수 있다.


7. 적응 문제

많은 안경 착용자들이 새로운 안경에 적응할 수 있을지에 대해 우려한다고 한다.


8. 바보처럼 보이는 것에 대한 두려움

일부 고객들은 질문하는데 있어서 자신이 바보처럼 보일 수 있다는 생각에 자신의 눈에 대한 걱정을 이야기하는데 머뭇거린다. 대표적인 예가 날파리증(비문증)에 대한 질문이다. 충분히 질문할 수 있으나 이런 질문을 해도 되나하는 생각으로 질문을 하지 못한다.

참고: Clinical procedures in primary eye care third edition.




아이세이버안경체인 교육부 부장 서채연

영국 아스톤대학교 검안학 전공

동신대학교 이학석사박사과정

원광보건대학교 안경광학과 겸임교수

아이세이버체인본부 교육부장 및 서비스 경영컨설턴트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숨가쁜 안경원… 하루 평균 568,000원 지출! 66㎡(약 20평) 크기의 안경원에서 원장과 종사 안경사 1인이 실제로 근무한 시간에 맞추어 영업하는 것으로 운영비를 계산할 때 1시간 당 71,689원이 지출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종사 안경사가 일일 8시간 근무에 주 5일 출근하고, 임대료 400만원에 인테리어와 검안장비 등의 감가상각비 등을 최소 미니멈으로 산정한 결과 1시간 당 71,689원...
  2. 다가스 누진렌즈, 리뉴얼 런칭 대명광학 ‖ 문의 1544-5930 최근 대명광학에서 리뉴얼하여 새롭게 선보인 ‘DAGAS 누진렌즈’는 HD누진렌즈와 DX누진렌즈 등으로 구분되는데 이상적인 맞춤시력을 제공하는 개인맞춤형 프리미엄 렌즈임을 자랑하고 있다.  리뉴얼 런칭을 기념해 지난달 1일부터 4개월간 대리점을 대상으로 50%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전개 중...
  3. 콘택트 거래 안 한다는 당근마켓… ‘글쎄’ 국내 대표적인 중고거래 플랫폼인 당근마켓社가 지난 7일 안전한 중고거래의 환경 조성을 위해 ‘중고거래 금지품목 사전 알림’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기능은 판매 금지품목 게시글을 작성했을 시 자동으로 이용자에게 알림을 제공하는 것으로 콘택트렌즈 같은 의료기기나 100만원 이상의 고가 제품, 헌혈증, 코로나 진단키...
  4. 실소연, 백내장 실손보험금 단체 소송 백내장 관련 실손의료보험금 지급의 소송이 곧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실손보험 소비자권리찾기 시민연대(대표 정경인, 실소연)는 백내장 실손보험금 부지급소송의 참여 의사를 밝힌 1,000여명의 시민과 함께 공동소송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실소연은 지난 6월 총 10곳의 보험사를 대상으로 백내장 보험금 부지급 관련 ...
  5. 대안협, 전문안경사제도 설명회 개최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의 전문안경사제도(양성과정)추진TF위원회(위원장 민훈홍 수석부회장•을지대학교 안경광학과 마기중 교수)가 지난 20일 서울교육센터에서 전문안경사 양성과정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전문안경사 양성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운영방안에 대한 설명에 이어 질의응답하는 시간으로 실시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