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5차 재난지원금 추석 전 지급 - 중기청, 영업제한 별로 차등 지원 - 미지급 소상공인은 8월 30일부터 신청
기사수정


▲ 최근 지급된 제5차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에 대해 많은 안경사들은 미봉책이라며, 하루빨리 코로나 관련 제한 철폐가 이뤄지길 염원했다. 사진은 지난해 팬데믹의 영향으로 폐업한 서울 강서구의 한 안경원 모습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에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에게 지급되는 희망회복자금 1차 신속 지급이 지난 17일부터 시작됐다.

 

특히 지난해 816일부터 올해 76일까지의 기간 중 집합금지 조치를 이행한 사업체는 최대 2000만원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중앙대책본부와 각 지자체의 집합금지 이행기간이 6주 이상인 사업체는 집합금지(장기) 유형으로 400~2000만원, 6주 미만인 사업체는 집합금지(단기) 유형으로 300~1400만원을 매출 규모에 따라 차등 지원했다.

 

또한 지난해 816일부터 올해 76일까지의 기간 중 영업제한 조치를 이행하고 매출이 감소한 사업체도 희망회복자금을 지급받는데, 영업제한 기간이 13주 이상이면 영업제한(장기) 유형으로 250~900만원, 13주 미만이면 영업제한(단기) 유형으로 200~400만원을 매출액에 따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부터 19일까지 7999백여 곳의 사업장을 대상으로 약 2143억원을 지급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준비한 이번 5차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의 전체예산 42천억원의 약 48%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번 지원금은 안경원을 비롯해 세탁소, 사진관 등 대다수 중소자영업자들이 대상으로 지급됐는데, ‘큰 도움이 됐다는 만족과 함께 언 발에 오줌 누기 수준이란 볼멘소리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서울 마포구의 한 안경원 원장은 지난해부터 매출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는데, 지원금이 한참 못 미친다이런 미봉책 말고 자영업자들이 살아남을 수 있도록 집합금지의 제한 철폐 등 장기적인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5차 지원금을 못 받은 소상공인은 30일부터 신청하는데, 이 지원금은 2019~21년의 각 상반기와 하반기의 매출 감소 여부를 따져 그 범위에 따라 50~240만원까지 차등 지급될 예정이다.

문의 1899-8300


133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1516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