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이세이버 교육팀이 전하는 ‘근시의 세계적 발병’
  • 아이세이버안경체인 교육부 부장 서채연
  • 등록 2022-03-31 23:02:22
  • 수정 2022-03-31 23:04:21

기사수정
  • 2050년까지 전 세계 인구 절반이 근시 예상
  • 아이케어 전문가의 역할 갈수록 중요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자녀들의 시력저하(근시진행)에 대해 걱정하는 부모들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


특히 2년이 넘는 기간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의 실내생활이 증가하고, 대부분의 학교가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하면서 학생들의 근시진행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는 뉴스도 쉽게 접할 수 있다.


최근 국제학술지 British Journal of Ophthalmology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들의 시력이 저하되는 경향이 심화되고 있다고 적고 있다.


가정격리 및 휴교가 이어지면서 디지털 기기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온라인 수업이 증가하면서 장기간 재택상태로 인한 행동변화는 아이들에게 근시진행을 촉진시켜 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코로나19 이전의 근시 발병률은 연간 13.15%였던 반면 코로나19 이후 불과 8개월만에 19.44%로 발병률이 급증했다는 결과도 보고되었다.


하지만 이는 단순히 코로나19로 인해 발생되는 문제는 아닌 것 같다.


호주의 저명한 브리엔 홀든 비전 연구소에 따르면, 2050년까지 전 세계 인구(50억명)의 절반이 근시가 될 것이며, 그 중 최대 5분의 1(10억명)이 고도근시에 속하고, 고도근시에 따른 심각한 관련 안과질환 및 실명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한국은 전 세계에서 근시가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나라 1위로 나타났다.


1950년대 청소년의 10~20%에 불과했던 근시 발병률이 최근 80%까지 높아지면서 근시의 심각성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저소득 국가보다 고소득 국가에서, 같은 국가 안에서도 시골보다 도시에서, 학구열이 높고 진학경쟁이 치열한 곳일수록 근시의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대표적으로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동아시아 지역의 근시인구는 53.4%로 높은 유병률을 보이고 있다.


그 중에서도 한국이 가장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대도시에 거주하는 청소년으로만 한정할 경우, 97%가 근시안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실명 위험도 있는 병리학적 근시

근시는 생리학적 근시(Physiological Myopia)와 병리학적 근시(Pathologic Myopia)로 분류하고 있으며, ‘생리학적이라는 용어는 정시와 비교하여 안전한 것으로 간주될 수 있는 근시로 정의하고 있다.


병리학적 근시는 주로 고도근시안에서 나타나며, 각종 안질환(백내장, 망막박리, 녹내장, 근시성 황반변성 등)을 야기할 뿐 아니라 실명의 위험까지 증가시킬 수 있어 매우 치명적이다.


-1.00D의 근시인 경우에 후낭피막하백내장(Posterior subcapsular cataract), 망막박리(Retinal detachment), 그리고 근시성황반변성(Myopic maculopathy)의 평생 위험요인을 동반할 수 있다.


아래 표(Table 1)를 참고해 보면, -1.00D의 근시라도 녹내장, 근시성황반변성 및 후낭피막하백내장이 정시에 비해 2배 이상, 망막박리는 정시에 비해 약 3배 이상의 위험요소를 보이고 있다.

-3.00D 이상 근시에서는 후낭피막하백내장의 발병위험은 정시에 비해 약 3, 망막박리 및 근시성황반변성의 위험도 역시 정시에 비해 9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


게다가 -5.00D 이상 근시에서는 근시성 황반변성의 위험도가 정시에 비해 40배 이상 높은 위험도를 갖게 되며, 1에서 보여진 것처럼 근시수준이 높을수록 더 많은 안질환의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고도근시에서 안질환을 야기하는 가장 주된 원인은 안구의 크기와 연관이 있다.


성장기에 안구가 커지면서 안구를 둘러싸고 있는 공막도 함께 늘어나면서 정상인보다 망막과 시신경이 약화되고, 두께가 얇아지게 되며, 약한 상태의 망막은 외부자극에 의해 다양한 안질환을 야기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또한 얇고 약해진 망막에 변성이 발생하면서 망막에 구멍이 생기고 결국 망막박리를 야기할 수 있게 된다.


최근 네덜란드의 한 연구팀은 안축장의 길이가 증가함에 따라 평생시각장애(6/12, 0.5이하)의 유병률을 조사하였다(안축장 길이의 기준은 24~26mm).


아래 표(Table 2)를 보면, 안축장의 길이가 26~28mm인 경우, 60세까지 시각장애의 위험은 2배 증가하며, 28~30mm인 경우, 그 위험도는 11배까지 증가하게 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안축장의 길이가 30mm 이상인 경우, 75세까지 시각장애의 유병률은 90%까지 증가하게 된다.


즉 안축장의 길이가 길수록, 그리고 연령이 증가할수록 시각장애를 겪을 가능성은 점점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 세계적으로 근시 발생률은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근시에 대한 연구 역시 끊임없이 계속 되고 있다.


근시는 치료가 불가능하며, 다시 회복될 수도 없다.


약도 및 중등도의 근시가 고도근시로 진행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다시 말해서, 생리학적 근시에서 병리학적 근시로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근시진행의 예방은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이며, 아이케어 전문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숨가쁜 안경원… 하루 평균 568,000원 지출! 66㎡(약 20평) 크기의 안경원에서 원장과 종사 안경사 1인이 실제로 근무한 시간에 맞추어 영업하는 것으로 운영비를 계산할 때 1시간 당 71,689원이 지출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종사 안경사가 일일 8시간 근무에 주 5일 출근하고, 임대료 400만원에 인테리어와 검안장비 등의 감가상각비 등을 최소 미니멈으로 산정한 결과 1시간 당 71,689원...
  2. 다가스 누진렌즈, 리뉴얼 런칭 대명광학 ‖ 문의 1544-5930 최근 대명광학에서 리뉴얼하여 새롭게 선보인 ‘DAGAS 누진렌즈’는 HD누진렌즈와 DX누진렌즈 등으로 구분되는데 이상적인 맞춤시력을 제공하는 개인맞춤형 프리미엄 렌즈임을 자랑하고 있다.  리뉴얼 런칭을 기념해 지난달 1일부터 4개월간 대리점을 대상으로 50%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전개 중...
  3. 콘택트 거래 안 한다는 당근마켓… ‘글쎄’ 국내 대표적인 중고거래 플랫폼인 당근마켓社가 지난 7일 안전한 중고거래의 환경 조성을 위해 ‘중고거래 금지품목 사전 알림’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기능은 판매 금지품목 게시글을 작성했을 시 자동으로 이용자에게 알림을 제공하는 것으로 콘택트렌즈 같은 의료기기나 100만원 이상의 고가 제품, 헌혈증, 코로나 진단키...
  4. 실소연, 백내장 실손보험금 단체 소송 백내장 관련 실손의료보험금 지급의 소송이 곧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실손보험 소비자권리찾기 시민연대(대표 정경인, 실소연)는 백내장 실손보험금 부지급소송의 참여 의사를 밝힌 1,000여명의 시민과 함께 공동소송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실소연은 지난 6월 총 10곳의 보험사를 대상으로 백내장 보험금 부지급 관련 ...
  5. 대안협, 전문안경사제도 설명회 개최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의 전문안경사제도(양성과정)추진TF위원회(위원장 민훈홍 수석부회장•을지대학교 안경광학과 마기중 교수)가 지난 20일 서울교육센터에서 전문안경사 양성과정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전문안경사 양성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운영방안에 대한 설명에 이어 질의응답하는 시간으로 실시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