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대면으로 환자 진료하는 ‘앱’ 등장
  • 김보라 기자
  • 등록 2022-05-31 19:25:38
  • 수정 2022-05-31 23:44:47

기사수정
  • 여드름 등 6가지 질환과 처방전 발행
  • 의학계는 온라인 앱에 반발


▲ 대표적인 온라인 진료 애플리케이션인 ‘닥터나우’의 동작 화면.

환자의 질환을 온라인에서 비대면으로 진료하자는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최근 온라인 진료 애플리케이션이 원하는 약 처방받기란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여 큰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앱은 환자가 화면에 제시된 의약품 중 원하는 걸 선택해 장바구니에 담으면 10분 내로 의사가 전화해 처방전을 발행하면 약의 배달이 이뤄지는 시스템이다.


지난 14일부터 가동된 이 앱은 탈모, 다이어트, 여드름, 인공눈물, 소염진통제 등 총 6가지 질환과 함께 이와 관련한 약품 19종을 취급하고 있는데, 이를 두고 대다수 의사와 약사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22일 용산역광장에서 관련 집회를 개최한 약사 측은 코로나로 부득이하게 한시적으로 비대면 진료가 허용된 이후 말도 안 되는 위험한 앱이 등장했다.


전화로 처방전을 받아 약을 복용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며 진료형 앱의 위험성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보건복지부의 자료에 따르면 20202월 비대면 진료가 한시적으로 허용된 이래 지난 3월까지 누적 이용자는 443만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코로나가 주춤한 최근엔 비대면 진료 이용자가 감소하는 추세지만, 한 번 이 같은 편리함을 경험한 이용자들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비대면 진료를 선호할 것으로 전망된다.


결국 사회적으로 비대면 진료가 확대된다면 비대면 검안에 대한 요구도 거세질 것이 분명하고, 최종적으로 이는 온라인에서 도수안경까지 판매되는 사태의 시발점이 될 것이다.


한편 인천시안경사회의 한 부회장은 환자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 진료를 막아야 한다는 의사, 약사의 주장과 안경의 비대면 온라인 판매는 허용하면 안 된다는 안경사의 주장은 사실상 똑같은 입장이라며 비대면 진료의 불똥이 안경원으로 옮겨 붙는 사태를 막기 위해 안경사들은 비대면 온라인 진료의 반대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TAG
133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안경원 떠나는 젊은 안경사들… 대책은? 안경원에서 20~30대 젊은 안경사를 구인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다.    수년 전부터 젊은 안경사 구인이 쉽지 않았지만 최근 구인 상황은 최악이다.      예전에 10일 안팎이면 구인했던 것과 달리 지금은 3~4개월이 지나도 문의전화 한 통이 없다.      안경사 면허취득자 5만의 풍부한 인적자원에도 젊은 안경사를...
  2. 진스, 스노우피크와 콜라보 일본의 안경 프랜차이즈 JINS와 오토캠핑 전문회사인 Snow Peak社가 콜라보레이션으로 선글라스를 출시했다.    지난 1일 첫 선을 보인 ‘JINS×Snow Peak’ 컬렉션의 라인업은 ▶플레이트를 착탈하는 것으로 안경과 선글라스로 활용할 수 있는 ‘진스×스노우피크, 진스 스위치’ ▶템플 엔드피스를 접을 수 있는 ‘진스×스노우피크, 포딩 ...
  3. 안경원의 ‘콘택트렌즈 단독 판매법’ 최대 위기 콘택트렌즈가 손톱 밑의 가시로 찍히며 온라인 판매 문제가 처음 불거진 때는 2016년 4월 중소기업 옴부즈만(국무총리실 위촉)에서 개최한 수출기업간담회에서다.    2011년 4월 11일 이재선 의원(자유선진당)이 ‘콘택트렌즈는 안경원에서만 단독 판매한다’는 일명 콘택트렌즈법을 대표발의(의기법 일부 개정법률안, 의안번호 11506)한...
  4. 아이빌, 안광학산업 창업 인큐베이팅 역할 ‘톡톡’ 대구 아이빌에 입주한 안광학 업체들이 2년이 훌쩍 넘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불황에도 성장을 이어가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대구 제3산업단지에 위치한 아이빌은 대구광역시 북구청(구청장 배광식, 이하 북구청)에서 건립한 공장형 사무 빌딩으로 2015년 10월부터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원장 진광식, 이하 KOIA)에서 수탁·관리를...
  5. 대법원 판결로 백내장 수술 95% 급감소 대법원이 지난 6월 ‘백내장 수술을 입원치료로 볼 수 없다’고 판결한 이후 백내장 수술 건수가 무려 95% 급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제지 M지는 7월31일자 기사를 통해 A손해보험사의 실손보험금 청구 자료를 살핀 결과 백내장 수술이 대법원의 ‘통원치료 가능하다’는 판결 이후 3월에 9,343건에서 7월에 450여 건으로 대폭 감소한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