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특사경, 17억원대 짝퉁업자 58명 입건
  • 김보라 기자
  • 등록 2022-07-15 21:42:28
  • 수정 2022-08-10 15:52:25

기사수정
  • 유명 선글라스 등 2,505점 적발
  • 적발 시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


▲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특사경)이 상표권 침해 행위의 근절을 위해 올해 1월부터 지난 6월말까지 집중 단속한 결과, 인터넷 오픈마켓과 동대문, 남대문 일대 대형상가 및 강남, 명동 일대에서 상표권 침해 위조 상품을 판매해온 업자 58명을 적발해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위조상품은 유명 브랜드의 선글라스를 비롯해 의류와 가방, 골프용품 등 총 2,505점으로 정품 추정가로 환산하면 약 175천여만원에 이르는 규모다.

지난 7일 발표된 보도자료에 따르면 특사경의 주요 적발 사례 중엔 위조 명품 선글라스를 정품으로 속여 서대문구 신촌 소재의 ○○안경에 판매한 공급업자를 입건한 사건이 있다.

공급업자 A씨의 경우 정품가 53만원 상당의 짝퉁을 9만원에 구매한 후 판매자인 안경사에게 145천원에 납품했고, 판매자는 이를 소비자에게 35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위조상품을 유통, 판매, 보관하는 경우 상표법 제230조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게 된다.

서울시 특사경 강옥현 단장은 위조상품 판매가 온/ 오프라인 쇼핑몰을 통해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는 만큼 수사력을 집중해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 마포구의 한 안경원 원장은 짝퉁을 판매한 안경사는 분명 가짜임을 알고 판매했을 것이라며 대다수 안경원은 정직하게 정상제품을 판매하지만, 일부 몰지각한 안경사들로 선량한 안경사들이 뭉뚱그려 비난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그는 명품 선글라스의 위·변조는 안경사가 가장 잘 알고 있는 만큼 모두 비정상적인 제품을 몰아내는데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의 02)2133-8913

TAG
97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기능에 기능을 더하다!… 클라렌 소울브라운EX
  2. 워크숍 열고 ‘전문 안경사제도’ 도입 논의 20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된 전문안경사제도추진TF위원회 주최의 ‘전문안경사 제도를 위한 운영위원 워크숍’의 심층토론 모습.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 중앙회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강원도 강릉시에 소재한 한국여성수련원에서 ‘전문안경사 제도를 위한 운영위원 워크숍’을 개최했다.  전문안경사제도추진TF위...
  3. 현대면세점, 선글라스 AR 피팅 도입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지난 19일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해 가상으로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H.ACC FACE’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의 이번 증강현실 서비스 도입은 온라인에서도 오프라인 매장처럼 선글라스를 시착한 이미지의 확인을 원하는 고객들의 수요를 반영한 것으로, 현재 적용된 브랜드는 구찌, 몽블랑 ...
  4. 인상 요인 수두룩한데… 안경공장들 ‘고민이네’ 그동안 비교적 낮은 가격을 유지하던 국산 안경테의 생산가격이 인상 조짐을 보이고 있다.  치솟는 원부자재 가격과 환율 및 임금 인상 때문이다.  대구지역의 안경테 생산업체들은 심지어 중국에서 수입하던 부자재도 위안화의 인상으로 기존의 생산단가를 맞추기 힘들다고 토로하고 있다.  특히 국산 안경테를 생산할 때의 주...
  5. 2022년 하반기 안경사 보수교육 일정발표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가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2022년 하반기 안경사 보수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9~11월까지 월 1회씩 총 3회의 비대면 온라인 교육으로 진행되는 이번 보수교육은 실시간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ZOOM을 이용해 참여가 가능하다.  올해 하반기 보수교육의 대상자는 ▶2022년도 온라인 교육 미이수자 ▶2019~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