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경원 떠나는 젊은 안경사들… 대책은?
  • 김태용 기자
  • 등록 2022-08-01 16:00:23
  • 수정 2022-08-11 10:25:13

기사수정
  • 20~30대 안경사 4개월간 구인해도 문의전화 전무
  • 안경원에 40대 이하 안경사의 수요•공급 최악 불균형


▲ 20~30대 젊은 안경사들이 안경원 근무를 기피하는 현상이 커지면서 근무환경 개선 등 변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사진은 안경 피팅 중인 안경사의 모습(이 자료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안경원에서 20~30대 젊은 안경사를 구인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수년 전부터 젊은 안경사 구인이 쉽지 않았지만 최근 구인 상황은 최악이다.


예전에 10일 안팎이면 구인했던 것과 달리 지금은 3~4개월이 지나도 문의전화 한 통이 없다.


안경사 면허취득자 5만의 풍부한 인적자원에도 젊은 안경사를 구경하기 힘들다.


한마디로 국내 안경원에 40대 이하 젊은 안경사들의 씨가 말랐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안경사의 대표적 온라인 커뮤니티인 I사의 구인구직 게시판에 올라온 올해 1월부터 지난 727일까지 구인 건수를 분석해 보면 이는 극명하게 드러난다.


▲ 2022년 1~7월 안경사 구인 건수 / 출처: I社 구인구직 게시판

올해 1월의 구인 건수는 1,181건이었으나 이후 매달 증가해 7월엔 2,480건으로 무려 52.4%가 급격히 늘어났다(그래프1 참조).


이는 현재 안경사 구인시장의 수요와 공급이 불균형인 일자리 미스매치(mismatch)’가 매우 극심하다는 직접 증거다.



MZ세대 안경사들 안경원 근무 기피

그러면 젊은 안경사들이 안경원을 기피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가장 먼저 꼽는 이유는 근무환경의 열악함이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젊은이가 하루에 10시간 이상 근무하는 것도 문제지만, 일요일에 근무하는 휴일제도 안경원을 기피하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그동안 웬만큼은 개선되었다지만, 국내에 주5일 근무가 2003년에 시작된 후 20년이 훨씬 지난 지금까지 안경원 근무시간은 예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더구나 올해부터는 중소기업에 이어 유통업체까지 대체 공휴일제를 실시하는 상황이다.


아무리 안경원 근무 여건이 예전보다 좋아졌다고 해도 안경원 원장의 눈치를 보지 않고 6시에 당당하게 퇴근해 저녁시간을 즐기고, 토요일과 일요일은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고 휴식을 갖게 하는 안경원은 대학 내 안경원 등 몇몇 곳을 제외하고 우리나라에 아직 없다.


안경사의 임금과 정년 문제도 안경원 근무의 걸림돌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최저임금제 실시로 3년 전에 8만원이던 일당이 지금은 대부분 12만원 수준으로 인상됐다.


근래 수도권 안경원에선 젊은 알바 안경사의 일당이 12~15만원으로 적당히 일하고 충분

히 쉰다는 삶과 업무의 균형, 즉 워라벨을 지키는데 큰 문제가 없다.


최근 안경원 급료도 예전에 비해 적잖게 개선되어 안경사 경력이 5년 넘으면 380~400만원을 지급하는 안경원도 더러 있다.


그러나 아직 대부분은 현실과 동떨어진 적은 급료를 책정하고 있다.


더구나 60세 정년을 보장하는 안경원은 전국의 어느 한 군데도 없는 실정이다.


젊은 안경사들이 안경원을 기피하는 이유는 이외에도 많다.


고객을 왕처럼 모셔야 되는 안경원의 태생적인 근무환경도 기피 원인이고, 전문 안경사로서의 직업 자긍심보다 가격 흥정으로 인한 자존감 상실과 정당하게 주어진 1시간의 점심시간도 마음 편하게 먹기는커녕 눈치 보면서 먹어야 되는 근무 여건, 또 매일 반복되는 자잘한 청소도 젊은 안경사들에게는 불만이다.


우리나라의 실업급여도 안경사 구인에 걸림돌이다.


실업급여는 실직자가 고용보험에 가입한 기간(피보험기간)과 이직 당시의 연령에 따라 120~270일간 이전 직장에서 지급받던 평균임금의 60%를 지원받는다.


2년 근무에 30살이란 조건이라면 150일 간 매달 204만원을 받을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이미 안경원의 불편한 근무조건에 묶여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충분히 쉬면서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젊은 안경사에 맞는 환경 개선해야

어느 산업이든 건실한 신규 인력이 공급되지 않으면 미래 발전은커녕 퇴보할 수밖에 없다.


관련대학에 뛰어난 실력의 신입생들이 대거 응시하고, 안경원과 기업은 능력 있는 젊은 안경사들이 원활하게 공급되어야 산업이 발전할 수 있다.


그렇지 않고 젊은이들의 수혈이 끊기면 그 어떤 산업도 침체에 빠질 수밖에 없다.


업계의 식자들은 이제 안경원의 문제점을 시대에 맞게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인체의 소중한 시력을 보전하는 안경의 평균 가격이 담배 한 보루 가격인 45,000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현실, 일 년 내내 동물의 왕국처럼 피 튀기는 할인경쟁이 판치는 환경에서는 젊은이들이 꿈을 피울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안경원의 과다 개설에 따른 수익 악화로 안경원 개원을 꿈도 꾸지 못하는 환경, 국가공인 면허자 대우보다 시대에 뒤떨어진 낙오자 대열에 내몰리는 환경에서는 젊은 안경사들이 떠날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업계 식자들은 이제 안경원의 근무시간을 중소기업에 비견될 만큼 혁신하고, 안경보험료의 제도화와 조제료의 현실화로 안경사 전문성과 수익성을 대폭 강화하고, 60세 정년을 담보하는 풍토가 조성되어야 젊은 안경사들이 안경원에서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그렇지 않고 100년 전과 엇비슷한 지금의 안경원 근무환경을 계속 답습·유지하면 앞으로 젊은 안경사의 고용은 포기해야 된다고 업계 식자들은 지적하고 있다.

TAG
15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기능에 기능을 더하다!… 클라렌 소울브라운EX
  2. 워크숍 열고 ‘전문 안경사제도’ 도입 논의 20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된 전문안경사제도추진TF위원회 주최의 ‘전문안경사 제도를 위한 운영위원 워크숍’의 심층토론 모습.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 중앙회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강원도 강릉시에 소재한 한국여성수련원에서 ‘전문안경사 제도를 위한 운영위원 워크숍’을 개최했다.  전문안경사제도추진TF위...
  3. 현대면세점, 선글라스 AR 피팅 도입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지난 19일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해 가상으로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H.ACC FACE’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의 이번 증강현실 서비스 도입은 온라인에서도 오프라인 매장처럼 선글라스를 시착한 이미지의 확인을 원하는 고객들의 수요를 반영한 것으로, 현재 적용된 브랜드는 구찌, 몽블랑 ...
  4. 인상 요인 수두룩한데… 안경공장들 ‘고민이네’ 그동안 비교적 낮은 가격을 유지하던 국산 안경테의 생산가격이 인상 조짐을 보이고 있다.  치솟는 원부자재 가격과 환율 및 임금 인상 때문이다.  대구지역의 안경테 생산업체들은 심지어 중국에서 수입하던 부자재도 위안화의 인상으로 기존의 생산단가를 맞추기 힘들다고 토로하고 있다.  특히 국산 안경테를 생산할 때의 주...
  5. 2022년 하반기 안경사 보수교육 일정발표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가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2022년 하반기 안경사 보수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9~11월까지 월 1회씩 총 3회의 비대면 온라인 교육으로 진행되는 이번 보수교육은 실시간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ZOOM을 이용해 참여가 가능하다.  올해 하반기 보수교육의 대상자는 ▶2022년도 온라인 교육 미이수자 ▶2019~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