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화와 안경/ 사실주의 미술의 선구자, 구스타브 쿠르베 (2)
  • 다비치안경체인 부회장 박성훈
  • 등록 2022-10-15 00:32:52

기사수정

<오르낭의 매장> 1850년, 668×315cm, 오르세미술관, 파리 천사를 그리라는 주문자에게 “천사를 실제로 본 적이 없기 때문에 그릴 수 없다. 정말 원한다면 나에게 천사를 보여 다오”라고 했다는 사실주의의 대가인 구스타브 쿠르베는 1819년 프랑스 오르낭 지방의 부농의 아들로 태어나 마네나 세잔처럼 법률가가 되기를 원하는 아버지의 희망을 거스르고 1840년 파리에서 그림 공부를 시작했다. 

 

자신의 경험담을 예술의 원천이라고 생각하여 일상에서의 사건을 작품의 주제로 많이 그렸다. 

 

고향 오르낭에서 치러진 외조부의 장례모습을 마치 위대한 인물이나 성인의 장례식처럼 가로 6.6미터에 세로 3미터의 대형작품으로 그려 특히 주목을 받았다. 

 

해당 작품은 오르세미술관의 전시작품 중 가장 큰 대작으로, 관람객들의 발길과 시선을 끄는데 크게 일조하는 작품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또 덮쳐온 콘택트렌즈 온라인 파도 콘택트렌즈 온라인 판매 문제가 또 다시 불거졌다.  윤석열 정부의 출범과 함께 지난 7월에 주요 정책으로 추진하던 ‘국민제안 TOP 10’에 포함된 콘택트렌즈 온라인 허용 안건이 중복 투표 문제로 무기 연기된 가운데 갑자기 또 터져나온 것이다.  국무조정실이 지난해 12월 말 과기부, 보건복지부, 대한안경사협회 등 7개 기관...
  2. ‘눈을 통해 뇌를 진단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안과 지용우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안과 이형근 교수팀이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화공생명공학과•한국기계연구원 나노공정 연구실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각종 신경질환을 진단하는 스마트 인공수정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개발로 그동안 시력개선 목적으로 사용하던 인공수정체...
  3. ‘본인의 안경원 홍보는 의기법 위반 아니다’ 안경사가 본인의 안경원을 홍보하는 것은 의료기사등에관한법률 제14조에서 금지하고 있는 불법적인 고객유인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행정심판재결이 나왔다. 지난 5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소속의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2018년 10월경 모 인터넷 카페에 ‘내 안경원에서 안경을 구매한 후 후기를 남기면 사은품을 증정하겠.
  4. 자영업자 평균 부채 1억 8천만원 지난 2021년 자영업자의 1인당 평균 부채가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하면서 약 1억 8천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일자리행정통계 개인사업자 부채’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으로 집계된 국내 자영업자의 평균 대출은 1억 7천 805만원으로 전년보다 5.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채 규모는...
  5. 진흥원, K-아이웨어 플랫폼 사업 날개 달았다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원장 진광식)에서 추진 중인 ‘K-아이웨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사업’이 지난해 12월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3년간 총 50억원의 정부 예산을 확보했다.  진흥원은 그동안 정부의 긴축 재정으로 정부 예산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내 안광학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