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日 세관, ‘스마트글라스’ 사용 선언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2-11-30 21:21:25

기사수정
  • 재무부 공식발표… 원격감시 위해 안경형 단말기 도입

일본 도쿄도 지요다구의 재무부 청사. 일본 재무부가 지난 28일 세관의 단속 강화와 효율화를 위한 최신 행동계획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주요계획은 안경형 단말기 ‘스마트글라스’에 의한 원격감시 등 디지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것으로, 이를 통해 급증하는 수입화물이나 경제 안보상의 문제에 대응한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재무부의 관계자는 “군사전용의 우려가 있는 제품, 기술의 부정수출 방지와 관련 정보유출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라며“국내 여러 업체들의 스마트글라스를 실제 사용해보고 내년 중반 경에 주계약자를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또 덮쳐온 콘택트렌즈 온라인 파도 콘택트렌즈 온라인 판매 문제가 또 다시 불거졌다.  윤석열 정부의 출범과 함께 지난 7월에 주요 정책으로 추진하던 ‘국민제안 TOP 10’에 포함된 콘택트렌즈 온라인 허용 안건이 중복 투표 문제로 무기 연기된 가운데 갑자기 또 터져나온 것이다.  국무조정실이 지난해 12월 말 과기부, 보건복지부, 대한안경사협회 등 7개 기관...
  2. ‘눈을 통해 뇌를 진단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안과 지용우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안과 이형근 교수팀이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화공생명공학과•한국기계연구원 나노공정 연구실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각종 신경질환을 진단하는 스마트 인공수정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개발로 그동안 시력개선 목적으로 사용하던 인공수정체...
  3. ‘본인의 안경원 홍보는 의기법 위반 아니다’ 안경사가 본인의 안경원을 홍보하는 것은 의료기사등에관한법률 제14조에서 금지하고 있는 불법적인 고객유인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행정심판재결이 나왔다. 지난 5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소속의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2018년 10월경 모 인터넷 카페에 ‘내 안경원에서 안경을 구매한 후 후기를 남기면 사은품을 증정하겠.
  4. 자영업자 평균 부채 1억 8천만원 지난 2021년 자영업자의 1인당 평균 부채가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하면서 약 1억 8천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일자리행정통계 개인사업자 부채’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으로 집계된 국내 자영업자의 평균 대출은 1억 7천 805만원으로 전년보다 5.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채 규모는...
  5. 진흥원, K-아이웨어 플랫폼 사업 날개 달았다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원장 진광식)에서 추진 중인 ‘K-아이웨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사업’이 지난해 12월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3년간 총 50억원의 정부 예산을 확보했다.  진흥원은 그동안 정부의 긴축 재정으로 정부 예산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내 안광학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