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바이러스, 망막 장벽 침투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4-06-14 17:21:30

기사수정
  • 美 미주리대•컬럼비아대, 전신 감염 통해 혈액과 망막 장벽 침투 확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혈액과 망막 장벽을 뚫을 수 있다는 사실이 새롭게 발견됐다. 

 

이는 코로나19가 눈을 통한 직접적 전염이 아닌 전신 노출로 인해 바이러스가 혈액-망막-장벽 내막세포를 감염시킬 수 있음이 확인된 것이다. 

 

지난 1일 미국 미주리대학교와 컬럼비아대학교 연구진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안구 전염이 아닌 흡입 후 전신 감염을 통해 혈액-망막-장벽으로 침투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금껏 의료계에선 각막과 결막조직에 바이러스 RNA가 보편적으로 존재하기에 눈이 코로나19 감염의 주요 전염 경로란 추측이 우세했다. 

 

그러나 생쥐 실험에서는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에 눈이 노출되어도 폐 감염 등이 발생하지 않았고, 대조적으로 비강조직을 통한 노출은 망막 내에서 심각한 과다염증 반응을 일으켰다. 

 

이를 통해 연구자들은 망막에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장기간 존재하면 망막 미세동맥류, 망막동맥 및 정맥 폐색, 혈관 누출이 발병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미주리대 안과교수인 파완 쿠마르 싱 박사는 “코로나19 진단을 받은 환자는 안과 전문의에게 망막의 병리학적 변화 징후를 확인하도록 요청해야 한다”며 “무증상자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코로나19 관련 합병증으로 인해 눈에 손상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인 고용한 안경원도 근기법 적용?… 안경원 타격 불가피 근로자를 5인 이상 고용한 사업장까지 적용하고 있는 근로기준법(근기법), 즉 연월차 휴무와 52시간 근무제가 내년부터 1인 사업장에도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짐으로써 해당 안경원의 철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다.  국회에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기법을 적용한다’는 개정안이 발의될 경우 거대 야당의 찬성으로 현실화될 가능...
  2. 백내장 과잉진료로 적자폭 눈덩이 백내장 수술을 둘러싼 비급여 과잉진료가 불러온 갖가지 폐단으로 보험사들의 실손의료보험 손익이 갈수록 떨어져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달 말 보험업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실손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사의 2023년 실손보험 손익이 1조 9,738억원 적자로 나타나 2022년도의 1조 5,301억원 보다 무려 적자가 22.5...
  3. 안경사시험 응시자격에 ‘현장실습 이수’ 명문화한다 최근 국내 안경광학과의 실습시간을 160시간 또는 320시간으로 제도화하는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0월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보건의료기사의 현장실습과목 이수 의무화’ 등을 규정하는 의료기사등에관한법률 일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안경광학과의 실습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
  4. 백화점의 선글라스 무차별 할인판매… 안경원 ‘녹다운’ 국내 주요 백화점과 면세점들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앞두고 대규모 선글라스 할인판매에 나서고 있다.  신세계 센텀시티는 오는 16일까지 여름을 테마로 한 ‘얼리 바캉스 페어’를 개최해 명품 선글라스를 최대 20%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고, 롯데백화점은 ‘선글라스 시즌 팝업매장’을 오는 7월 말까지 운영...
  5. ‘스마트글라스 강자의 귀환인가?’ 세계적인 빅테크 대표기업 Google이 소비자용 스마트글라스 시장에 복귀할까.  지난달 30일 구글은 미국의 증강현실(AR) 헤드셋 제조업체인 매직리프社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주요외신들은 ‘지금껏 메타와 애플 등에 밀렸던 구글이 AR과 가상현실(AR) 시장으로 돌아올 것이란 강력한 신호’란 전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