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드리고, 쟈딕 앤 볼테르와 계약 갱신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4-06-14 17:24:22

기사수정
  • 2015년부터 시작된 안경 생산과 유통 연장
  • 갱신 기간은 미발표

이탈리아의 글로벌 아이웨어 업체 De Rigo 그룹과 패션 하우스 Zadig&Voltaire가 지난달 30일 선글라스와 안경테의 디자인, 생산, 유통을 위한 전 세계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갱신했다. 

 

드리고의 미셸 아라크리 상무이사는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양사의 파트너십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갱신은 쟈딕 앤 볼테르의 브랜드 잠재력을 극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쟈딕 앤 볼테르의 아르노 길리에 CEO는 “우리와 지난 9년 동안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온 드리고 그룹의 신뢰에 감사를 표한다”며 “양사는 앞으로 새로운 창의성을 발휘해 세계 시장에서 더욱 큰 상업적 성공을 거둘 것”이라 전했다. 

 

한편 이번 새로운 계약의 갱신 기간은 양사의 합의에 의해 공개되지 않았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인 고용한 안경원도 근기법 적용?… 안경원 타격 불가피 근로자를 5인 이상 고용한 사업장까지 적용하고 있는 근로기준법(근기법), 즉 연월차 휴무와 52시간 근무제가 내년부터 1인 사업장에도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짐으로써 해당 안경원의 철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다.  국회에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기법을 적용한다’는 개정안이 발의될 경우 거대 야당의 찬성으로 현실화될 가능...
  2. 백내장 과잉진료로 적자폭 눈덩이 백내장 수술을 둘러싼 비급여 과잉진료가 불러온 갖가지 폐단으로 보험사들의 실손의료보험 손익이 갈수록 떨어져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달 말 보험업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실손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사의 2023년 실손보험 손익이 1조 9,738억원 적자로 나타나 2022년도의 1조 5,301억원 보다 무려 적자가 22.5...
  3. 안경사시험 응시자격에 ‘현장실습 이수’ 명문화한다 최근 국내 안경광학과의 실습시간을 160시간 또는 320시간으로 제도화하는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0월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보건의료기사의 현장실습과목 이수 의무화’ 등을 규정하는 의료기사등에관한법률 일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안경광학과의 실습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
  4. 백화점의 선글라스 무차별 할인판매… 안경원 ‘녹다운’ 국내 주요 백화점과 면세점들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앞두고 대규모 선글라스 할인판매에 나서고 있다.  신세계 센텀시티는 오는 16일까지 여름을 테마로 한 ‘얼리 바캉스 페어’를 개최해 명품 선글라스를 최대 20%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고, 롯데백화점은 ‘선글라스 시즌 팝업매장’을 오는 7월 말까지 운영...
  5. 에실로룩소티카, 국내 온빛社 인수 완료 세계 최대의 광학업체인 EssilorLuxottica 그룹이 국내 안경용 필름제조업체인 ㈜온빛의 지분 100%를 확보했다.  지난 19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에실로룩소티카는 80억원 중반대의 투자로 기존 주주로부터 온빛의 지분 49%를 최종 인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온빛 지분 51%를 기존 주주로부터 인수해 최대주주로 떠오른 에실로룩소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