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국서 온라인 시력검사 본격화되나?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4-06-14 17:41:22

기사수정
  • 美 FDA, 환자와 화상진료 및 검사하는 바이시블社 플랫폼 승인

미국의 안과산업을 위한 의료기술업체인 Vissible社가 최근 Vissible Verification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을 선보였다. 

 

이는 콘택트렌즈 처방전 확인 프로세스를 단순화하고, FCLCA(콘택트렌즈 소비자 공정성법) 준수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도록 설계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시블은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최초로 승인한 시력테스트가 포함된 바이시블 베리피케이션은 비디오 상담이 가능해 실시간으로 검안사와 환자 간 화상 진료가 가능하고, 또한 연방거래위원회(FTC) 규정에 따라 바이시블 베리피케이션은 이메일, 팩스 또는 전화와 같은 자동 확인 방법을 포함해 콘택트렌즈 판매가 의사의 처방에 부합하는지 확인하는 몇 가지 주요 기능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바이시블의 폴 포레이 COO(최고 운영 책임자)는 “우리 플랫폼은 현재 미국 내 규정을 준수하는 처방전 확인 기능의 개발 및 출시를 통해 안과의사나 검안사를 비롯해 기타 콘택트렌즈 소매업체가 처방전 확인과 관련된 복잡성과 규정 준수 문제를 제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안과 진료 이용을 확대하려는 우리의 사명은 환자 처방에 대한 규정을 준수하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것에서 부터 시작된다”고 밝혔다. 

 

한편 관련업계에선 FDA가 승인한 온라인 시력테스트가 포함된 바이시블 베리피케이션이 확산될 경우 안과진료 등에 대한 환자의 접근이 한결 쉬워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인 고용한 안경원도 근기법 적용?… 안경원 타격 불가피 근로자를 5인 이상 고용한 사업장까지 적용하고 있는 근로기준법(근기법), 즉 연월차 휴무와 52시간 근무제가 내년부터 1인 사업장에도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짐으로써 해당 안경원의 철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다.  국회에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기법을 적용한다’는 개정안이 발의될 경우 거대 야당의 찬성으로 현실화될 가능...
  2. 백내장 과잉진료로 적자폭 눈덩이 백내장 수술을 둘러싼 비급여 과잉진료가 불러온 갖가지 폐단으로 보험사들의 실손의료보험 손익이 갈수록 떨어져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달 말 보험업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실손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사의 2023년 실손보험 손익이 1조 9,738억원 적자로 나타나 2022년도의 1조 5,301억원 보다 무려 적자가 22.5...
  3. 안경사시험 응시자격에 ‘현장실습 이수’ 명문화한다 최근 국내 안경광학과의 실습시간을 160시간 또는 320시간으로 제도화하는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0월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보건의료기사의 현장실습과목 이수 의무화’ 등을 규정하는 의료기사등에관한법률 일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안경광학과의 실습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
  4. 백화점의 선글라스 무차별 할인판매… 안경원 ‘녹다운’ 국내 주요 백화점과 면세점들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앞두고 대규모 선글라스 할인판매에 나서고 있다.  신세계 센텀시티는 오는 16일까지 여름을 테마로 한 ‘얼리 바캉스 페어’를 개최해 명품 선글라스를 최대 20%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고, 롯데백화점은 ‘선글라스 시즌 팝업매장’을 오는 7월 말까지 운영...
  5. 에실로룩소티카, 국내 온빛社 인수 완료 세계 최대의 광학업체인 EssilorLuxottica 그룹이 국내 안경용 필름제조업체인 ㈜온빛의 지분 100%를 확보했다.  지난 19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에실로룩소티카는 80억원 중반대의 투자로 기존 주주로부터 온빛의 지분 49%를 최종 인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온빛 지분 51%를 기존 주주로부터 인수해 최대주주로 떠오른 에실로룩소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