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블루라이트, 진실 혹은 거짓은?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4-06-14 19:19:42

기사수정
  • 아큐브, 소비자의 눈 보호 위한 ‘블루라이트 팩트체크’ 공개

㈜한국존슨앤드존슨비전(J&J)의 ACUVUE가 지난 4일 디지털 스크린과 인공조명의 과도한 노출 속에 살아가는 현대인의 눈 건강을 위해 블루라이트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보는 인포그래픽 ‘블루라이트 팩트체크’를 공개했다. 

 

블루라이트는 LED광원이 포함된 인공조명은 물론 태양에서 방출되는 빛의 한 스펙트럼으로 빛의 파장 380~500㎚ 구간을 의미한다. 

 

물론 블루라이트가 무조건 유해한 것은 아닌데, 450~500㎚의 구간은 호르몬 생성에 영향을 주는 등 유익한 역할을 하지만, 380~450㎚의 구간은 눈의 피로감과 시각적 불편함 등 좋지 못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유해한 영역이다. 

 

조명 분야 전문기관인 키엘연구원의 최서영 본부장은 “블루라이트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눈의 피로가 생기고, 빛의 산란으로 인한 시각적 불편함 등 눈 건강에 잠재적인 위험을 주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J&J학술부의 황미선 팀장은 “블루라이트 차단 기능이 있는 렌즈를 착용하면 빛으로 인한 스트레스 회복 속도가 더 빨랐다는 연구결과가 있고, 특히 시력의 질이 향상되어 눈의 피로도가 감소하기 때문에 일상에서 더욱 편안한 시 생활을 하는데 도움을 준다”며 “아큐브는 안보건 전문가인 안경사들과 협력해 소비자의 눈을 보호하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문의 acuvueprofed@its.jnj.com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인 고용한 안경원도 근기법 적용?… 안경원 타격 불가피 근로자를 5인 이상 고용한 사업장까지 적용하고 있는 근로기준법(근기법), 즉 연월차 휴무와 52시간 근무제가 내년부터 1인 사업장에도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짐으로써 해당 안경원의 철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다.  국회에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기법을 적용한다’는 개정안이 발의될 경우 거대 야당의 찬성으로 현실화될 가능...
  2. 백내장 과잉진료로 적자폭 눈덩이 백내장 수술을 둘러싼 비급여 과잉진료가 불러온 갖가지 폐단으로 보험사들의 실손의료보험 손익이 갈수록 떨어져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달 말 보험업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실손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사의 2023년 실손보험 손익이 1조 9,738억원 적자로 나타나 2022년도의 1조 5,301억원 보다 무려 적자가 22.5...
  3. 안경사시험 응시자격에 ‘현장실습 이수’ 명문화한다 최근 국내 안경광학과의 실습시간을 160시간 또는 320시간으로 제도화하는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0월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보건의료기사의 현장실습과목 이수 의무화’ 등을 규정하는 의료기사등에관한법률 일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안경광학과의 실습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
  4. 백화점의 선글라스 무차별 할인판매… 안경원 ‘녹다운’ 국내 주요 백화점과 면세점들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앞두고 대규모 선글라스 할인판매에 나서고 있다.  신세계 센텀시티는 오는 16일까지 여름을 테마로 한 ‘얼리 바캉스 페어’를 개최해 명품 선글라스를 최대 20%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고, 롯데백화점은 ‘선글라스 시즌 팝업매장’을 오는 7월 말까지 운영...
  5. 에실로룩소티카, 국내 온빛社 인수 완료 세계 최대의 광학업체인 EssilorLuxottica 그룹이 국내 안경용 필름제조업체인 ㈜온빛의 지분 100%를 확보했다.  지난 19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에실로룩소티카는 80억원 중반대의 투자로 기존 주주로부터 온빛의 지분 49%를 최종 인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온빛 지분 51%를 기존 주주로부터 인수해 최대주주로 떠오른 에실로룩소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