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인 55.5%가 안경•콘택트 착용 - 한국갤럽, 19세이상 성인 남녀 1,500명 설문 조사… 48.1%가 안경원에서 선글라…
기사수정

 
우리나라 성인 2명 중 1명 이상이 시력 보정을 위해 안경•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안경사협회(회장 김영필)가 한국갤럽조사에 의뢰해 조사한 ‘2015년 전국 안경 및 콘택트렌즈 사용률’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의 절반이 넘는 55.5%가 안경 및 콘택트렌즈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 19세 이상의 성인 남녀 중 시력교정 및 시력보완을 위해 안경만 사용하는 사람은 48.5%, 콘택트렌즈만 사용하는 사람은 1.0%, 그리고 안경과 콘택트렌즈를 모두 사용하는 사람은 6.1%로 나타나 전체 안경 사용률(콘택트렌즈 겸용 포함)은 54.6%, 콘택트렌즈 사용률(안경겸용 포함)은 7.1%인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 사용률에서는 남성은 안경 사용률이 높고, 여성은 콘택트렌즈 사용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고, 50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남녀 모두 돋보기 등 안경 사용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는 우리나라 성인남녀 2명 중 1명은 선글라스 착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글라스는 남성(50.1%)보다 여성(59.3%)이 많이 착용하고 있으며, 특히 연령층 사용률은 3,40대 여성층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선글라스 구입처도 조사 대상의 48.1%가 안경원에서 선글라스를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선글라스 구입처는 백화점, 면세점 순으로 높은 응답을 보여 안경원에서 가장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에 대해 서울 마포구의 한 안경사는 “안경테도 아니고 선글라스 구입 장소 1위가 안경원이라니 믿어지지 않는다”며 “특히 선글라스 구매가 가장 많은 온라인 쇼핑몰이 6.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난 것은 조사대상에 문제가 있다”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대안협이 1987년부터 2년마다 국민들의 안경•콘택트렌즈의 사용실태를 조사 파악하는 것은 올바른 안보건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대안협의 한 관계자는 “선글라스는 자외선, 미세먼지 등 해로운 외부환경으로부터 우리의 눈을 보호해주는 안경으로 안보건 전문가인 안경사와 상담해 자신의 눈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23일부터 3월 10일까지 만19세 이상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는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2.5P%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699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