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화와 안경// 바실리 칸딘스키의 뮤즈, 가브리엘레 뮌터
  • 다비치안경체인 부회장 박성훈
  • 등록 2022-05-16 18:15:47
  • 수정 2022-08-16 16:32:11

기사수정

▲ 가브리엘레 뮌터, <차가 놓인 탁자 앞의 칸딘스키>, 1910년.

현대 추상미술의 대가인 바실리 칸딘스키는 1866년 모스크바에서 부유한 차 무역상의 아들로 태어나 모스크바대학에서 법학과 경제학을 전공한 후 대학교수까지 되었지만, 미술을 좋아해 30세에 모델 데생과 스케치를 배우다 1896년 뮌헨에 정착해 작품활동을 시작하였다.

1914년 세계1차대전 발발로 러시아로 귀국했다가 1921년 다시 독일로 돌아와 예술과 건축을 위한 학교인 바우하우스에서 벽화공방의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이후 프랑스로 귀화해 추상미술의 대가로 활동하다가 1944년 파리 근교 뇌이쉬르센에서 사망했다.

어려서부터 책 읽기를 좋아해 눈이 나빴던 그는 일찍부터 안경을 끼고 살았지만, 정작 자신보다는 그의 뮤즈였던 가브리엘레 뮌터가 그의 안경 쓴 모습을 작품 속에 많이 남겨 놓았다.

이 작품엔 독일 표현주의 여류화가 가브리엘레 뮌터와의 러브 스토리가 담겨있다.

1903년 스승과 첫 제자 사이로 처음 만나 4년간 파리와 유럽 등으로 작품여행을 다니면서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하지만 이미 러시아에 사촌지간의 아내가 있는 칸딘스키는 1차대전 발발로 독일의 적국인 러시아로 돌아갔다.

▲ 가브리엘레 뮌터, <자신의 초상화, 1908년> <칸딘스키의 초상화 ,1906년>

1916, 당시 중립국이었던 노르웨이 스톡홀름에서 개인 전시회 차 방문한 칸딘스키와 어렵게 재회를 했으나 이를 끝으로 러시아 육군 장성의 딸인 27세의 어린 니나와 결혼까지 한 칸딘스키는 그를 타국에서 4년간이나 기다린 뮌터에게는 일방적인 결별통보를 선언했다.

충격에 빠져 뮌헨으로 돌아온 뮌터는 한동안 우울증과 무력감에 휩싸여 한 점의 그림도 그리지 못했지만, 화가로서 칸딘스키를 존경했던 진정한 예술가였던 뮌터는 그와 지냈던 바이에른의 작은 마을 무르나우의 한 집에서 칸딘스키의 작품 143점을 보관해 오다가 뮌헨정부에 기증했다.

▲ 가브리엘레 뮌터, <무르나우집에 식탁에 앉은 칸딘스키와 에르마 보씨>, 1912년.

칸딘스키의 돋보기를 마치 편광 선글라스처럼 푸른색으로 표현하고 있는 게 인상적이다.














▲ 바실리 칸딘스키, 〈구성 No.8〉, 140*201cm , 1923년. 구겐하임 미술관, 뉴욕, 미국.

곧은 직선과 둥근 곡선들이 서로 교차하고, 다양한 원형들은 풍부한 색채와 어우러져 마치 공간에 울려 퍼지는 한편의 선율을 보여주는 듯하다.

화가는 그 음악적 선율을 색으로 조율하여 아름다운 연주를 이끄는 지휘자로 여겼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코로나 백신 접종하면 포도막염 재발한다? 예전에 포도막염을 앓았던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예방접종하면 포도막염이 재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최근 한양대학교 의대 안과연구실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질병관리청 데이터베이스에서 과거 포도막염 병력을 가진 환자 중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473,934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최대 16.8%...
  2. 건강보험 보장률 전년보다 소폭 상승 2022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이 전년도보다 소폭 상승한 65.7%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22년도 건강보험환자 진료비 실태조사’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의원을 중심으로 비급여 본인 부담률이 하락하면서 2022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이 전년보다 1.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법정 본인부담률은 19.7%로...
  3. 안경 서비스가 세계 최고인 국가는 ‘대한민국’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번쯤 반드시 찾아야할 명소로 유명한 대한민국 안경원.  국내 안경원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은 하나 같이 한국 안경원의 무료 시력검사와 정밀 처방과 조제, 또 전문적인 안경피팅을 제공하면서도 최저가격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은 시력검사부터 안경 착용까...
  4. 대안협, 협회장 공약 차질 없이 추진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허봉현[사진])의 제22대 집행부가 출범과 함께 협회장 직선제 선출, 회원소통 강화 등 협회장 공약사항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협회장 직선제 선출 문제는 지난 9일 제1차 직선제 추진위원회(위원장 이효재)를 개최해 제반 사항을 검토한 후 관련 설문조사를 지난 29일까지 진행했다.  또한 대안협은 회원 소...
  5. 어린이 물안경 해외직구 못하나? 정부가 국가인증통합마크(KC)를 받지 못한 제품의 해외 직접구매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사흘 만에 철회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해외 직구품목에서 제외했던 KC인증을 받지 못한 어린이용 안경테와 선글라스, 어린이용 물안경 등 어린이제품법에서 규제하는 34개 품목을 종전처럼 해외직구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지난 16...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