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화와 안경/ 사실주의 초상화가, 프란츠 폰 렌바흐
  • 다비치안경체인 부회장 박성훈
  • 등록 2022-08-16 16:29:28
  • 수정 2022-09-15 18:52:01

기사수정

[자화상] 1903년

19세기 후반 독일의 귀족이나 저명인사들의 초상화를 그리면서 유명해진 프란츠 폰 렌바흐 (Franz von Lehnbach, 1836~1904) 뮌헨 인근, 슈로벤하우젠 출신의 초상화가다. 독학으로 그림 공부를 하다가 22세 때 스승 K.T.필로티로부터 그림을 제대로 배우게 되었고, 이태리로 미술여행을 떠나 로마 체류 중 많은 거장들의 작품들을 모사한 덕분에 명암대조법, 색채, 다양한 회화적 특성 표현 기법 등을 익히게 되었다. 26세에 독일 귀국 후 바이마르 미술학교의 교수로 임용됐으며, 사람의 용모 묘사에 예리한 관찰력을 가져 초상화에 몰두했다. 그의 모델로는 황제 빌헬름 1세, 리하르트 바그너, 프란츠 리스트, H.몰트케 등 당대의 거물급 인사들이 많았는데, 특히 독일의 철혈재상 오토 폰 비스마르크의 초상화를 많이 그렸다고 한다. 

 





[딸 마리아와 렌바흐] 1895년, 게오르그 쉐프 미술관, 슈바인 프루트, 독일. 

50세 중반에 부인과 이혼을 하고 어린 딸이었던 마리아와 함께 살고 있던 시절의 자화상이다. 사진이 아니라 거울을 보며 그린 이 작품은 안경 너머 정면을 뚫어지게 응시하는 두 눈과 함께, 마리아의 팔을 잡고 있는 그의 움켜진 왼손으로 보아 외부의 그 어떤 억압으로부터도 반드시 어린 딸을 지켜내겠다는 그의 다짐과 의지가 마리아의 부라린 두 눈 속에도 담겨있는 듯하다.

 












[목동] 캔버스에 유채, 1860년, 노이에피나코텍, 뮌헨.

그림의 무대는 아레징이라는 화가의 고향 인근의 조그만 마을이다. 남루한 옷에 흙이 묻은 맨발의 모습으로 언덕 위에 누운 소년은 한가한 시골 목동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쥬고 있다. 힘들게 소몰이를 하던 중 밀려오는 노곤함과 따스하게 내리쬐는 봄볕에 눈을 가리고 잠시 졸고 있는 마치 화가의 자화상 같은 그림이다. 주위에 피어 있는 들꽃과 나비들, 흙과 하늘을 벗 삼아 자신만의 푸르고 깊은 꿈을 꾸고 있는 듯한 모습이 그려져 있다. 

 

 

 


본래 뮌헨에는 그를 기념하기 위해 그가 사용하던 아틀리에에 세워진 미술관이 있었는데, 1924년 뮌헨시가 이를 사들여 신축 후 재개관한 시립 렌바흐미술관이다. 

 

바이에른 지역에서 그의 위상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이 미술관은 제2차 세계대전 등 우여곡절을 겪으며 여러 차례 문을 닫은 적이 있지만, 지난 5월 15일자에 게재한 바실리 칸딘스키의 예술적 동지이자 연인인 가브리엘레 뮌터가 이곳에서 전시회를 개최하면서 제 역할을 되찾을 수 있었다. 

 

독일 청기사파(Der Blaue Reiter)를 주도한 프란크 마르크의 작품을 가장 많이 소장하고 있어, 일명 ‘독일 청기사파 작품의 수장고’라고 불리는 미술관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애쉬크로포트 인수한 아이원社, 前 S대표 고소 최근 안경시장에 모 안경 브랜드가 골칫거리로 등장했다.  그동안 국내 안경시장에서 상당한 브랜드 파워를 가졌던 Ashcroft 브랜드 안경이 지난 2분기부터 안경계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  애쉬크로프트는 그동안 ‘이 정도 가격에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하이 퀄리티 컬렉션’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얻어왔는데, 갑자...
  2. 대안협, 전문안경사 양성과정 공청회 연다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가 근래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전문안경사제도의 정착을 위한 ‘전문안경사 양상과정 공청회’를 오는 30일 개최한다.  지난 10일 대안협 중앙회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전문안경사 양상과정 공청회의 개최를 알렸는데, ▶일시는 오는 30일 오후 2시 ▶공청회 장소는 서울 영등포구 문래로 164 SK리...
  3. 전 세계인들, K-안경에 ‘엄지척’ 미국의 유명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6월 25일 국내의 모 안경원을 찾았다.  연세대 언더우드 국제대학에 재학 중인 큰아들 매덕스의 안경을 구입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그녀는 한국 안경원의 시스템을 예전부터 잘 알고 있는 듯 망설임 없이 자연스럽게 안경을 구입했다. 사실 안젤리나 졸리는 그 전년도 1월에도 딸 비비안의 ...
  4. 국내서 안구건조증 치료 콘택트 개발 전남대학교병원 안과 윤경철 교수[사진]가 지난달 28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대한안과학회의 제128회 학술대회에서 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윤경철 교수 연구팀은 ‘2가지 모델의 pH감응형 사이클로스포린 A전달 콘택트렌즈 약물전달능력 및 치료효과’ 주제 논문을 발표했다.  윤 교수의 이 논문은 pH ...
  5. 세계 1위 글로벌 안경렌즈 기업의 경쟁력은? 글로벌 안경렌즈 전문기업 ㈜에실로코리아(대표 소효순)가 안경렌즈 분야의 전 세계 1위기업에 대한 차별화된 경쟁력과 비결을 공개했다.  세계 최초의 누진렌즈이자 전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바리락스를 개발한 에실로그룹은 변색렌즈 세계 점유율 1위이자 프리미엄 변색렌즈 브랜드인 트랜지션스, 100년 이상의 광학역사와 독점적인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