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화와 안경/ 사실주의 미술의 선구자, 구스타브 쿠르베 (1)
  • 다비치안경체인 부회장 박성훈
  • 등록 2022-09-30 18:37:40

기사수정

[피에르 조셉 프루동의 초상화] 1865년, 캔버스에 유채 , 72×55cm, 오르세미술관, 파리 사회주의자로서 그의 사상적 지주이자 평생 존경했던 사람이 바로 프루동이라고 단언하던 프랑스 사실주의 대표화가 구스타브 쿠르베(1819~1877). 

 

그는 프루동이 사망한 사실을 늦게서야 알고 7년 뒤인 1865년에 그의 생전 모습을 두 번 화폭에 담았다. 

 

그 중 하나는 오르세 미술관에 소장된 [프루동의 초상]이고, 다른 하나는 프티팔레 미술관에 소장 중인 [프루동과 그의 아이들]이다. 

 

프루동은 가난한 양조업자의 아들로 태어나 독학으로 철학자이자 사상가가 되었고 1840년에 발간한 첫 저서 『소유란 무엇인가』에서 ‘소유, 그것은 도둑질이다!’라는 짧지만 임팩트 넘치는 문장으로 프랑스의 선구적인 사회주의 사상가로 유명세를 얻었다. 

 

1858년 파리에서 급사할 때까지 가난에 더해 정치적 탄압까지 짊어진 채 오랜 시간을 수감자로, 망명자로 살아야 했다. 

 

어두운 배경에 검은색 옷을 입고 테와 다리가 매우 얇은 안경을 쓴 채 상반신을 드러낸 프루동은 철학자이자 사상가답게 품위를 가지면서도 지적이고 사려 깊은 눈매로 표현되고 있다. 



[피에르 조셉 프루동과 그의 아이들] 1865년, 캔버스에 유채, 147×198cm, 프티팔레미술관, 파리소박한 셔츠에다 얇은 안경을 낀 채 두 딸과 함께 집안에서 망중한을 보내는 프루동 모습의 헌정 초상화를 그렸다. 

 

평소 책을 가까이 하던 그의 곁에는 여러 책과 잉크스탠드가 놓여 있고 두 딸과 함께 있는 모습에서 그의 이미지를 잘 표현하고 있다. 

 

원래 제목은 [1853년 피에르 조셉 프루동] 이었으며 머리 오른쪽 검은색으로 칠해진 부분에 그의 아내도 함께 그려 가족 초상화로 그렸지만 1865년 전시가 끝난 후 제목도 바꾸고 아내 얼굴도 일부 지웠다고 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부산 배경직 부회장 자녀, 포스텍 수석졸업 부산시안경사회(회장 진영일)의 대외협력부회장으로 재임 중인 배경직 부회장의 아들 지용 군[사진](포항공과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이 2024년도 포스텍의 학사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예정자 중 전체수석으로 졸업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오는 2월 2일 거행되는 졸업식에서 전체수석자인 배지용 군에겐 포항제철 회장을 지낸 故박태준 이사장.
  2.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기념
  3. 안경사들,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인터넷 도입 반대 우리나라 안경사의 대다수가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과 안경류의 온라인 직접 도입 판매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지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해 현직에 근무하는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국내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고, 안경원의 인터넷 ...
  4. 대안협, 보수교육 미필자의 안경원 개설 불가 추진 (사)대한안경사협회가 앞으로 안경원을 개설할 때 보수교육 이수증을 첨부해야 개설할 수 있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5일 개최된 서울시안경사회의 정기총회에 참석한 중앙회 김종석 협회장이 축사 중에 밝혔다. 이날 김 협회장은 “우리 협회는 보수교육을 받지 않은 안경사는 안경원 개설을 하지 못하게 ...
  5.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축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