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편리한 콘택트렌즈, 그러나 수돗물은 조심하세요’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2-10-15 01:31:04

기사수정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채 샤워할 경우 영구적인 시력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 박테리아인 가시아메바 감염될 우려가 있어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54세의 한 영국 여성은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채 샤워를 하다 수돗물의 가시아메바가 왼쪽 눈 각막과 렌즈 사이에 침투해 각막염을 유발, 결국 눈알을 제거하는 안구적출수술을 받았다. 


이 여성은 “수돗물은 깨끗하고 안전하다고 생각해 렌즈를 착용한 채 샤워를 했다”며 “샤워할 때는 렌즈를 반드시 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의안을 착용 중인 그녀는 “콘택트렌즈 제조업체들이 수돗물 접촉의 위험성을 포장지 등에 적극적으로 표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물놀이에도 콘택트렌즈를 제거하고, 렌즈를 세척할 때는 수돗물이 아닌 렌즈전용 세척액으로 헹궈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가시아메바 감염 진단을 받고 3년이 지난 여성의 눈 상태(좌측)와 의안을 착용 중인 현재 모습.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또 덮쳐온 콘택트렌즈 온라인 파도 콘택트렌즈 온라인 판매 문제가 또 다시 불거졌다.  윤석열 정부의 출범과 함께 지난 7월에 주요 정책으로 추진하던 ‘국민제안 TOP 10’에 포함된 콘택트렌즈 온라인 허용 안건이 중복 투표 문제로 무기 연기된 가운데 갑자기 또 터져나온 것이다.  국무조정실이 지난해 12월 말 과기부, 보건복지부, 대한안경사협회 등 7개 기관...
  2. ‘눈을 통해 뇌를 진단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안과 지용우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안과 이형근 교수팀이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화공생명공학과•한국기계연구원 나노공정 연구실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각종 신경질환을 진단하는 스마트 인공수정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개발로 그동안 시력개선 목적으로 사용하던 인공수정체...
  3. ‘본인의 안경원 홍보는 의기법 위반 아니다’ 안경사가 본인의 안경원을 홍보하는 것은 의료기사등에관한법률 제14조에서 금지하고 있는 불법적인 고객유인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행정심판재결이 나왔다. 지난 5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소속의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2018년 10월경 모 인터넷 카페에 ‘내 안경원에서 안경을 구매한 후 후기를 남기면 사은품을 증정하겠.
  4. 자영업자 평균 부채 1억 8천만원 지난 2021년 자영업자의 1인당 평균 부채가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하면서 약 1억 8천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일자리행정통계 개인사업자 부채’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으로 집계된 국내 자영업자의 평균 대출은 1억 7천 805만원으로 전년보다 5.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채 규모는...
  5. 진흥원, K-아이웨어 플랫폼 사업 날개 달았다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원장 진광식)에서 추진 중인 ‘K-아이웨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사업’이 지난해 12월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3년간 총 50억원의 정부 예산을 확보했다.  진흥원은 그동안 정부의 긴축 재정으로 정부 예산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내 안광학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