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똘똘 뭉친 안경상회, 가맹하면 대박이죠”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2-11-15 21:33:18
  • 수정 2022-11-15 21:49:45

기사수정
  • 김형남 본부장, “불필요한 재고 없앤 안경상회, 가맹점에 최고 가성비의 PB제품만 공급합니다”

마치 개성상인을 연상시키는 브랜드 이름으로 높은 성과를 올리고 있는 안경 프랜차이즈 ‘안경상회’. 

실제로 안경상회는 개성상인의 주요 특징 중의 하나인 ‘자본의 상당 부문을 생산부문에 투자’하며 활발하게 가맹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만큼 안경상회는 모든 제품을 기획부터 생산, 유통까지 일괄 처리하는 SPA형 프랜차이즈로 회사 설립 1년도 안되어 큰 성과를 올리고 있다. 체인 본사와 체인점 간에 똘똘 뭉치는 단합으로도 유명한 안경상회. 다음은 김형남 본부장과의 미니 인터뷰이다. 

 

 

안경상회 김형남 본부장- 안경상회가 설립된 지 10개월째입니다. 회사가 출발한 첫해에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의 3고 속에 고유가 등으로 어려움이 많았을 것 같습니다. 지난 1년여 성과는 좋았나요.

“첫걸음이니 큰 기대는 안 했습니다. 단지 올해는 체인 본사의 정상 운영을 위한 수백여 시스템을 서로 연결가동하고, 안경상회 브랜드 알리기에 주력했습니다.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겠지만 다행스럽게 기존 가맹점 10곳에 올해 신규 가맹된 10여 곳을 합쳐 올해 목표인 20점 가맹은 이뤘습니다. 내년 상반기까지 10곳을 더 오픈하면 더 탄력이 붙을 것입니다.”

 

- 안경상회는 처음부터 터무니없는 재고나 비싼 매입가 같은 가맹점을 힘들게 하는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해 왔습니다. 지금 가맹점이나 안경사 반응이 어떤가요.

“지금까지 어떤 평가를 받는지는 가맹점 개원 숫자가 말해준다고 생각합니다. 가맹점 이윤이 나오지 않는데도 ‘상권이 좋지 않아서, 고객 응대가 좋지 않아서’라고 핑계만 대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없습니다. 가맹점이 정상 경영을 위하려면 무엇보다 불필요한 재고를 개선하고, 이익의 선순환 구조를 바꾸는 근본 문제부터 해결해야 된다고 봅니다.”

 

- 안경상회 체인의 장점을 하나만 꼽으라면 무엇인가요.

“무엇보다 큰 장점은 본사와 가맹점의 단합입니다. 공동체 의식이 유별나게 강하죠. 이 같은 단합은 가맹비 무료와 최저 수수료에서도 잘 드러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서로 힘을 합쳐 함께 이기자’는 의식이 강하죠. 결국 우리 체인 본사는 가맹점의 플랫폼으로 최소 수수료로 운영한다는 원칙 아래 가맹점의 불필요한 재고로 인한 손실을 차단해주고, 가맹점 수익 향상은 체인본부의 의무의 하나입니다. 또 가맹점 수익을 우선한 다양한 PB 안경테 등을 공급하며 가맹점 이익을 우선합니다. 본사에서 생산하는 30여 브랜드의 다양한 제품을 최저가로 공급하면 가맹점은 당연히 이익을 커집니다. 가맹점이 잘 되면, 그 다음은 본사가 잘 됩니다. 이것이 세상의 이치라고 생각합니다.”

 

 

가맹점 수익 향상은 체인본부의 의무

- 안경상회는 ‘낡은 방식을 탈피한 참신성이 돋보이는 안경체인’을 강조했습니다.

“국내 소비자들의 안경가격에 대한 시선은 매우 차갑습니다. 그동안 안경원이 고객에게 가격 신뢰를 주지 못한 때문입니다. 안경상회는 이러한 점을 혁신하기 위해 고품질의 PB 제품을 저렴하게 공급해 고객들께 믿음과 신뢰를 얻고 있습니다. 이제 소비자들도 서서히 안경상회 가맹점에 신뢰를 갖고 있습니다.”

 

- 국내 안경시장이 파이를 더 키울 수 있는데도 가격 불신으로 안타까운 면이 많습니다.

“고객에게 신뢰를 얻지 못하면 존재의 의미가 없는 것이죠. 더구나 우리나라 안경산업은 최근에 시력 교정용 안경에서 전자기기의 발전으로 시력보호의 기능이 커지고 있고, 고령화사회로 진전하며 소비층이 더욱 넓어지고 있습니다. 또 우리 안경시장의 경쟁자는 주변 안경원이 아니고 온라인입니다. 안경상회는 온라인과의 경쟁을 준비해 가맹점이 안정적인 수익을 거둘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습니다.”

 

- 마지막으로 체인 가맹을 고심 중인 안경사 분들께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안경상회는 고객에게 가격의 불신을 주지 않는 신뢰의 안경원, 가맹점에 부담이 아닌 기쁨만 드리는 안경체인입니다. 안경상회는 앞으로도 주변 안경원과 가격경쟁력보다는 믿음으로 가맹점에 든든한 버팀목이고 진정한 동반자로서 그 역할에 최선을 다할 각오입니다. 힘들고 어려운 안경사께서는 한 번 문의하시면 큰 만족을 얻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부산 배경직 부회장 자녀, 포스텍 수석졸업 부산시안경사회(회장 진영일)의 대외협력부회장으로 재임 중인 배경직 부회장의 아들 지용 군[사진](포항공과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이 2024년도 포스텍의 학사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예정자 중 전체수석으로 졸업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오는 2월 2일 거행되는 졸업식에서 전체수석자인 배지용 군에겐 포항제철 회장을 지낸 故박태준 이사장.
  2.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기념
  3. 안경사들,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인터넷 도입 반대 우리나라 안경사의 대다수가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과 안경류의 온라인 직접 도입 판매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지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해 현직에 근무하는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국내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고, 안경원의 인터넷 ...
  4. 대안협, 보수교육 미필자의 안경원 개설 불가 추진 (사)대한안경사협회가 앞으로 안경원을 개설할 때 보수교육 이수증을 첨부해야 개설할 수 있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5일 개최된 서울시안경사회의 정기총회에 참석한 중앙회 김종석 협회장이 축사 중에 밝혔다. 이날 김 협회장은 “우리 협회는 보수교육을 받지 않은 안경사는 안경원 개설을 하지 못하게 ...
  5.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축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