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韓 안경무역, 불안한 적자 계속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2-11-15 22:13:57

기사수정
  • 지난 9월까지 전년대비 505억원 적자
  • 美 금리인상 등으로 확대 우려

한국의 안경관련 무역수지가 계속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개된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의 ‘2022년 9월 안광학산업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우리나라의 안경관련 수출은 지난해 대비 2.2%가 하락한 4억 4천 5백만달러(약 6,242억원)인 반면, 수입은 0.2% 하락한 4억 8천 1백만달러(약 6,746억원)로 올해 9월까지 안경관련 무역이 3천 6백만달러(약 505억원) 이상의 적자를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무역 적자는 지난해 동기대비 2천 7백만달러(약 379억원)보다 약 25% 이상 늘어난 것으로,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보다 무역수지가 더 악화된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안경테는 지난해 6천 9백만달러(약 968억원) 수출에서 올해는 6.6% 감소한 6천 4백만달러(약 898억원)로 하락했고, 안경렌즈는 지난해 4천 6백만달러(약 646억원) 수출에서 올해는 16.2% 하락한 3천 8백만달러(약 533억원)에 그쳐 적자 폭이 더 커졌다. 

 

수도권의 한 안광학기기 업체의 관계자는 “올해 2분기부터 미국의 금리인상이 이어지고,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 공급망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팬데믹이 끝나면 이전의 수출을 회복하리라 낙관했는데, 이 같은 적자 행진이 언제 반전될지 기약이 없는 상태”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지난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0월 수출입 통계를 보면, 10월의 무역수지는 67억달러(약 9조 4,135억원) 적자를 기록, 이는 9월의 37억 8천만달러(약 5조 3,128억원)보다 43.6%가 증가한 수치로 7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문의 053)350-7800

2022년 9월까지의 국내 안경관련 무역 수지(단위: 달러/ 출처: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부산 배경직 부회장 자녀, 포스텍 수석졸업 부산시안경사회(회장 진영일)의 대외협력부회장으로 재임 중인 배경직 부회장의 아들 지용 군[사진](포항공과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이 2024년도 포스텍의 학사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예정자 중 전체수석으로 졸업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오는 2월 2일 거행되는 졸업식에서 전체수석자인 배지용 군에겐 포항제철 회장을 지낸 故박태준 이사장.
  2.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기념
  3. 안경사들,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인터넷 도입 반대 우리나라 안경사의 대다수가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과 안경류의 온라인 직접 도입 판매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지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해 현직에 근무하는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국내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고, 안경원의 인터넷 ...
  4. 대안협, 보수교육 미필자의 안경원 개설 불가 추진 (사)대한안경사협회가 앞으로 안경원을 개설할 때 보수교육 이수증을 첨부해야 개설할 수 있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5일 개최된 서울시안경사회의 정기총회에 참석한 중앙회 김종석 협회장이 축사 중에 밝혔다. 이날 김 협회장은 “우리 협회는 보수교육을 받지 않은 안경사는 안경원 개설을 하지 못하게 ...
  5.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축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