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화와 안경/ 어둡고 치열한 예술가의 혼, 호르스트 얀센(1)
  • 다비치안경체인 부회장 박성훈
  • 등록 2022-11-30 19:42:35

기사수정

호르스트 얀센(1929~1995)은 독일 니더작센州의 올덴부르크 출신의 화가로 판화 제작자이자 일러스트레이터였다.

 

사생아로 태어나 할머니와 이모의 보살핌으로 자란 그는 그림 솜씨가 뛰어나 미술학교로 진학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림으로는 생활이 곤란하자 함부르크의 환락가를 떠돌며 초상화와 나체화를 그리며 생계를 이어가는 과정에서 여자관계가 복잡해지는 결과를 얻었다. 

 

그는 ‘손수건 선술집’이라는 희한한 상호로 술집을 차려 영업을 했지만 판매보다는 자신이 마시는 술이 훨씬 많았다. 

 

그런 연유로 작가의 대표 키워드는 ‘잦은 결혼과 이혼’ ‘알코올 중독’ 등으로 대변되기도 했다.

 

그는 드로잉, 에칭 및 판화를 주로 제작했으며, 예리한 관찰력과 정밀한 데생과 드로잉으로 작품 속 인물들의 표정을 마치 관람자를 꿰뚫어 보는 듯이 그렸으며, 동판화 작품들 속에는 마치 광기가 살아 움직이는 듯한 이미지가 많았다. 

 

30대 초반부터 안경을 착용한 화가는 60세 되던 해엔 에칭 처리된 욕조에서 배출된 산성물질로 실명 위기에 빠져 작품활동에 어려움을 겪다가 66세에 뇌졸증으로 사망했다.

 

 

<술 취한 자화상> 1882, 수채화, 호르스트 얀센미술관, 올덴부르그, 독일. ‘사람들의 변화하는 표정은 그 사람의 심리상태나 의중을 짐작할 수 있기 때문에 새로운 표정은 끊임없이 탄생된다’라고 주장한 얀센은 26세이던 1945년부터 본격적으로 자화상을 그리기 시작했다. 

 

1982년부터 85년 사이에 망상장애(편집증)를 겪던 자기 자신을 <파라노이아(편집증)> 라는 주제로 그린 연작작품이 올덴부르그의 얀센 미술관에 보관전시되고 있다. 

 

이 작품은 술에 취한 자신을 그린 것으로, 머리카락은 흐트러지고, 안경 사이로 눈의 초점이 흐트러져 있는 취중의 모습을 그렸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부산 배경직 부회장 자녀, 포스텍 수석졸업 부산시안경사회(회장 진영일)의 대외협력부회장으로 재임 중인 배경직 부회장의 아들 지용 군[사진](포항공과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이 2024년도 포스텍의 학사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예정자 중 전체수석으로 졸업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오는 2월 2일 거행되는 졸업식에서 전체수석자인 배지용 군에겐 포항제철 회장을 지낸 故박태준 이사장.
  2.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기념
  3. 안경사들,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인터넷 도입 반대 우리나라 안경사의 대다수가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과 안경류의 온라인 직접 도입 판매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지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해 현직에 근무하는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국내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고, 안경원의 인터넷 ...
  4. 대안협, 보수교육 미필자의 안경원 개설 불가 추진 (사)대한안경사협회가 앞으로 안경원을 개설할 때 보수교육 이수증을 첨부해야 개설할 수 있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5일 개최된 서울시안경사회의 정기총회에 참석한 중앙회 김종석 협회장이 축사 중에 밝혔다. 이날 김 협회장은 “우리 협회는 보수교육을 받지 않은 안경사는 안경원 개설을 하지 못하게 ...
  5.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축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