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때 학생들 시력 곤두박질
  • 김보라 기자
  • 등록 2022-11-30 21:46:25

기사수정
  • 교육부, 시력검사 결과 코로나 이전인 2019년보다 시력 4.8% 저하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학생들 시력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장관 이주호)가 지난 16일 전국의 초고 중 표본으로 선정된 1,023개교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결과’를 발표했는데, 이에 따르면 학생들 중 안경 등을 활용하거나 나안시력 중 어느 한 쪽이 0.7 이하인 ‘시력 이상’ 학생은 코로나19 이후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검진 받은 초1, 중1, 고1 학생 중 58.02%가 시력 이상으로 조사됐고 이는 2019년의 53.22%와 비교해 4.8% 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초1이 33.98%, 초4는 53.84%, 중1이 68.79%, 고1이 75.52% 등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시력 이상의 비율은 급격히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학생들의 시력이 악화된 가장 큰 원인은 팬데믹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컴퓨터 스크린 등 디지털 기기를 접하는 시간이 증가한 것을 꼽을 수 있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선 모든 학급에서 하루 2시간 이상 인터넷 및 게임 이용률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초등학생은 37.8%, 중학생은 64.43%, 고등학생은 54.05%로 조사됐다. 

 

교육부의 이주호 장관은 “매년 변화·심화되는 우리 학생들의 다양한 건강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가의 역할과 책무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학생건강증진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 보다 실효성 있는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인천시안경사회의 한 부회장은 “대한안경사협회 차원에서 학생들의 시력을 유지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텍스트로 정리해 학교에 보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의 044)230-6540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부산 배경직 부회장 자녀, 포스텍 수석졸업 부산시안경사회(회장 진영일)의 대외협력부회장으로 재임 중인 배경직 부회장의 아들 지용 군[사진](포항공과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이 2024년도 포스텍의 학사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예정자 중 전체수석으로 졸업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오는 2월 2일 거행되는 졸업식에서 전체수석자인 배지용 군에겐 포항제철 회장을 지낸 故박태준 이사장.
  2.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기념
  3. 안경사들,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인터넷 도입 반대 우리나라 안경사의 대다수가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과 안경류의 온라인 직접 도입 판매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지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해 현직에 근무하는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국내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고, 안경원의 인터넷 ...
  4. 대안협, 보수교육 미필자의 안경원 개설 불가 추진 (사)대한안경사협회가 앞으로 안경원을 개설할 때 보수교육 이수증을 첨부해야 개설할 수 있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5일 개최된 서울시안경사회의 정기총회에 참석한 중앙회 김종석 협회장이 축사 중에 밝혔다. 이날 김 협회장은 “우리 협회는 보수교육을 받지 않은 안경사는 안경원 개설을 하지 못하게 ...
  5.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축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