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화와 안경/ 초기 바로크의 거장, 카라바조
  • 다비치안경체인 부회장 박성훈
  • 등록 2023-01-31 12:23:25

기사수정

[성 마태의 소명] 1600년, 캔버스에 유채, 산 루이지 데이 프란체시 성당, 로마. 본명은 ‘미켈란젤로 메리시’로 이태리 밀라노 근처 카라바조에서 태어나 13세에 화가의 길로 들어선 카라바조(1571~1610)는 20세에 청운의 꿈을 안고 로마로 올라가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무엇보다 그는 서양회화에서 테네브리즘(명암 대비법; 그림을 마치 연극의 한 장면처럼 어둠속의 대상을 집중 조명 ‘스포트라이트’함으로써 극적인 효과를 자아내는 기법)을 처음 도입한 화가로 잘 알려져 있다. 

 

작품 대부분을 어둡게 처리하고 주인공 주변에 빛이 떨어지도록 하여 인물 표현이 아닌 인물의 내면적 심리를 잘 표현할 수 있어 조루주 라 투르, 렘브란트, 벨라스케스 등 수많은 화가들에게 영감과 영향을 주어 바로크회화의 창시자로 불리며 - 우리가 ‘미켈란젤로’라 부르는 르네상스 시대 유명화가-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와 함께, 이탈리아 최고의 화가로 평가받고 있다. 

 

이 작품은 마태복음 9장 9절에 예수가 마태에게 나타나 ‘나를 따르라’라고 하신 신약성경 구절을 바로크적 상상력으로 매우 극적이고 긴장감 넘치는 광경으로 재구성하고 있다. 

 

가버나움 세관에 근무하던 세무담당인 마태의 어두컴컴한 사무실에 갑자기 들어선 예수가 마태에게 손을 들어 올리자 그는 ‘저 말이십니까?’하고 반문하듯 손가락으로 자신을 가리키고 있다.

 

그러나 옆에선 아직도 코를 쳐 박고 열심히 돈을 세는 남자와 왼손으로 안경을 잡고 선 늙수레한 노인은 예수의 출현을 전혀 모르고 있는 모습이다.

 

 



[아담의 창조] 1510, 프레스코, 시스티나 예배당, 바티칸 카라바조의 작품 속 쏟아지는 복음의 빛 아래에 뻗은 예수의 팔은 바티칸의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에 그려진 미켈란젤로의 <아담의 창조>에 나오는 아담의 팔과 손 모습 그대로다.

 

 





[골리앗의 머리를 든 다윗] 1605~1606년, 보르게세 미술관, 로마. 나폴리에서 기다리면서 로마에 있는 시피오네 보르게세 추기경에게 자신의 사면을 요청하기 위해 화가 자신의 초상을 함께 묘사한 작품으로, 젊은 시절의 당당했던 자신(다윗)과 살인과 폭행을 일삼아 평생 현상범 신세로 도망자가 된 늙은 자신(골리앗)을 함께 그려 넣었다. 

 

마치 추기경에게 고해성사를 하는 듯 그려진 작품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부산 배경직 부회장 자녀, 포스텍 수석졸업 부산시안경사회(회장 진영일)의 대외협력부회장으로 재임 중인 배경직 부회장의 아들 지용 군[사진](포항공과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이 2024년도 포스텍의 학사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예정자 중 전체수석으로 졸업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오는 2월 2일 거행되는 졸업식에서 전체수석자인 배지용 군에겐 포항제철 회장을 지낸 故박태준 이사장.
  2.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기념
  3. 안경사들,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인터넷 도입 반대 우리나라 안경사의 대다수가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과 안경류의 온라인 직접 도입 판매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지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해 현직에 근무하는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국내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고, 안경원의 인터넷 ...
  4. 대안협, 보수교육 미필자의 안경원 개설 불가 추진 (사)대한안경사협회가 앞으로 안경원을 개설할 때 보수교육 이수증을 첨부해야 개설할 수 있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5일 개최된 서울시안경사회의 정기총회에 참석한 중앙회 김종석 협회장이 축사 중에 밝혔다. 이날 김 협회장은 “우리 협회는 보수교육을 받지 않은 안경사는 안경원 개설을 하지 못하게 ...
  5.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축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