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손상된 각막궤양 치료법 개발
  • 김보라 기자
  • 등록 2023-01-31 19:56:25

기사수정
  • 각막 흉터 없이 복구하는 점착성 실란트 ‘젤코드(GelCodE)’ 개발

콘택트렌즈의 잘못된 사용으로 발병할 수 있는 각막궤양을 치료하는 방법이 개발돼 주목받고 있다. 

 

지난 19일 포항공과대학교 기계공학과 조동우 교수•김현지 박사, IT융합공학과 장진아 교수,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김준영 교수팀은 각막궤양으로 손상된 각막을 복구하는 새로운 점착성 실란트(sealant)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채 잠든 경우 각막 상피의 저항력을 약화시켜 감염을 일으킬 수 있고, 이것이 악화되면 각막의 일부가 움푹 파이는 각막궤양을 치료하는 길이 열린 것. 

 

지금까지 각막궤양은 각막이식으로 치료했지만, 이번에 개발된 실란트를 손상된 각막에 붙이고 가시광으로 3분가량 쬐이면 손상된 조직을 재건할 수 있고, 더욱이 기존에 개발된 접착제와 달리 흉터 없이 주변 조직과 잘 융화되는 장점도 지니고 있다. 

 

연구팀은 세포와 조직 사이의 공간을 채움으로써 세포를 보호하고 지지해주는 역할을 하는 세포외기질을 응용해 이번 성과를 이뤄냈는데, 각막에서 유래한 세포외기질을 이용해 각막 재건에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조직 실란트 ‘젤코드(GelCodE)’를 개발했다. 

 

연구팀의 조동우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젤코드는 봉합 단계는 물론 흉터 없이 각막 궤양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로, 보다 간단한 시술에 적용할 수 있고 마취 및 봉합 없는 시술이 가능하며, 각막 이식에 따른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개발은 조직 재건과 임상 적용 용이성을 중시하는 재생의학에서도 중요한 발전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의 054)279-0114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부산 배경직 부회장 자녀, 포스텍 수석졸업 부산시안경사회(회장 진영일)의 대외협력부회장으로 재임 중인 배경직 부회장의 아들 지용 군[사진](포항공과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이 2024년도 포스텍의 학사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예정자 중 전체수석으로 졸업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오는 2월 2일 거행되는 졸업식에서 전체수석자인 배지용 군에겐 포항제철 회장을 지낸 故박태준 이사장.
  2.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기념
  3. 안경사들,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인터넷 도입 반대 우리나라 안경사의 대다수가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과 안경류의 온라인 직접 도입 판매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지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해 현직에 근무하는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국내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고, 안경원의 인터넷 ...
  4. 대안협, 보수교육 미필자의 안경원 개설 불가 추진 (사)대한안경사협회가 앞으로 안경원을 개설할 때 보수교육 이수증을 첨부해야 개설할 수 있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5일 개최된 서울시안경사회의 정기총회에 참석한 중앙회 김종석 협회장이 축사 중에 밝혔다. 이날 김 협회장은 “우리 협회는 보수교육을 받지 않은 안경사는 안경원 개설을 하지 못하게 ...
  5. 옵틱위클리 창간 14주년 축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