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콘택트 사용자, ‘혈중 PFAS 농도’ 높다
  • 김태용 기자
  • 등록 2024-01-31 20:04:23

기사수정
  • 최윤형 교수팀, 콘택트와 PFAS 노출의 연관성 규명
  • 학계 일각선 ‘유의미한 차이 없다’ 강조

콘택트렌즈 사용자들의 혈중 과불화화합물(PFAS)의 총 체내 축적 유해물질이 일반인에 비해 1.2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지난 11일 고려대학교 보건환경융합과학부 최윤형 교수와 고려대 안암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는 콘택트렌즈를 자주 사용하는 미국인 7,270명을 대상으로 콘택트렌즈 사용과 PFAS 노출 간의 연관성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환경과학분야 전문학술지 「케모스피어」를 통해 발표된 이번 연구에 따르면, 콘택트렌즈 사용자는 사용하지 않는 대상자에 비해 혈중 PFAS의 총 체내 축적 유해물질이 평균 1.2배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개별 PFAS의 혈중 농도는 콘택트렌즈 사용자에서 과불화옥탄산(PFOA) 0.41 ng/㎖, 과불화학센술포네이트(PFHxS) 0.28 ng/㎖, 과불화옥탄술폰산(PFOS) 1.75 ng/㎖가 유의하게 높게 검출됐다. 

 

또 PFOA 노출로 인한 건강상 영향에서 자유로운 것으로 추정되는 인구는 콘택트렌즈 사용자 중 5.8%, 콘택트렌즈 미사용자 중 16.4%로 추정됐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최윤형 교수는 “콘택트렌즈는 일반 생활용품과 달리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이 존재하지 않고, 소비자가 PFAS의 위험 정보를 인지하더라도 안전한 콘택트렌즈 제품을 선택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며 “이 같은 의료기기는 국민의 건강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환경유해물질 규제를 강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10~20대 청년들이 소프트 콘택트렌즈를 많이 착용하기에 이처럼 건강을 위해할 가능성을 제대로 홍보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동신대 안경광학과의 전인철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조군이 1,502명, 실험군이 158명으로 10배의 차이가 있어 통계적으로 오류 가능성이 높다”며 “일반적으로 독립비교검정을 해야 하지만, 일반 선형회귀분석을 시행해 차이가 있어 보이고, 무엇보다 4가지 PFOA, PFNA, PFHxS, PFOS 중 퍼플루오로옥탄산(PFOA)과 퍼플루오로헥산술폰산(PFHxS)만 약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나머지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전 교수는 “이 연구는 콘택트렌즈 온라인 판매에 대한 반대 자료로 일부 사용될 수 있지만, 국민이 안경사를 전문가로 보느냐에 대한 의구심이 있기에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지는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마산대 안광과의 서재명 교수는 “PFAS가 눈에 미치는 명확한 기전이나 과학적 근거가 아직 충분하지 않기에 사회적으로 불안감을 조성할 필요는 없다”며 “다만 PFAS가 갖고 있는 잠재적인 위험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기에 이를 대체할 안전한 물질의 개발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PFAS는 아웃도어 의류, 식품 포장재, 종이빨대, 프라이팬, 화장품 등에 사용되는 방수코팅제 유기불소 물질군으로, 화학적으로 잘 분해되지 않고 환경과 생체 내에 장시간 잔류해 ‘사라지지 않는 화학물질’로 불린다. 

 

또 PFAS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몸속에 축적돼 갑상선 질환, 고콜레스테롤혈증, 임신성 고혈압, 신장암, 정소암, 당뇨 등과 같은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의 02)3290-5683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코로나 백신 접종하면 포도막염 재발한다? 예전에 포도막염을 앓았던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예방접종하면 포도막염이 재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최근 한양대학교 의대 안과연구실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질병관리청 데이터베이스에서 과거 포도막염 병력을 가진 환자 중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473,934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최대 16.8%...
  2. 건강보험 보장률 전년보다 소폭 상승 2022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이 전년도보다 소폭 상승한 65.7%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22년도 건강보험환자 진료비 실태조사’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의원을 중심으로 비급여 본인 부담률이 하락하면서 2022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이 전년보다 1.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법정 본인부담률은 19.7%로...
  3. 안경 서비스가 세계 최고인 국가는 ‘대한민국’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번쯤 반드시 찾아야할 명소로 유명한 대한민국 안경원.  국내 안경원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은 하나 같이 한국 안경원의 무료 시력검사와 정밀 처방과 조제, 또 전문적인 안경피팅을 제공하면서도 최저가격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은 시력검사부터 안경 착용까...
  4. 대안협, 협회장 공약 차질 없이 추진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허봉현[사진])의 제22대 집행부가 출범과 함께 협회장 직선제 선출, 회원소통 강화 등 협회장 공약사항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협회장 직선제 선출 문제는 지난 9일 제1차 직선제 추진위원회(위원장 이효재)를 개최해 제반 사항을 검토한 후 관련 설문조사를 지난 29일까지 진행했다.  또한 대안협은 회원 소...
  5. 어린이 물안경 해외직구 못하나? 정부가 국가인증통합마크(KC)를 받지 못한 제품의 해외 직접구매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사흘 만에 철회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해외 직구품목에서 제외했던 KC인증을 받지 못한 어린이용 안경테와 선글라스, 어린이용 물안경 등 어린이제품법에서 규제하는 34개 품목을 종전처럼 해외직구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지난 16...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