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글라스스토리 ‘회생신청’ 취소 환송 - 절차상 문제로 사건 환송 - 글라스스토리 측 “개인이 재신청해 8월 내에 좋은 결과 나올 것”
기사수정


글라스스토리안경의 회생절차 개시신청이 지난달 26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절차상의 문제로 이를 취소하고 회생법원으로 사건을 환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글라스스토리 측은 회생법원에 2019116일 회생절차 개시신청을 했고, 1125일 회생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회생절차 개시결정을 판결한 바 있다.

 

이후 회생법원에서 회생계획안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던 중 글라스스토리의 박청진 대표가 절차상의 문제와 채무자회생법 위반을 이유로 기각사유가 있다며 회생절차 개시결정에 불복해 지난해 126일 서울고등법원에 항고했다.

 

이에 서울고등법원은 박 대표의 주장을 인정해 환송결정을 내리게 됐다.

 

대표가 제기한 절차상의 문제란 글라스스토리 회사정관의 청산, 회사정리법에 따른 회사정리를 할 시 주주총회에서 출석 2/3 이상의 결의를 하여야한다는 조항이다.

 

이에 대해 글라스스토리 체인본부의 한 관계자는 우리는 회생신청을 청산, 회사정리법에 따른 회사정리와는 다른 성격의 것으로 인식하여 주주총회를 거치지 않고 회사(채무자)가 개시신청을 했던 것이라며 이제 우리 본부는 대주주인 양해석 대표의 명의로 회생절차 개시결정을 재신청할 예정이고, 또 이미 회생절차의 많은 부분이 진행됐기에 회생법원과 상의해 가장 빠른 시간 내에 회생절차 개시결정을 받아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그는 재신청은 회생법원에서 취소 판결하는 즉시 진행할 계획으로 회생절차 인가까지 3개월 정도인 8월말이면 회생관련 결정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문의 1899-1541

 

123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136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