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무착륙 여행객 면세 혜택… 안경 면세점 모처럼 ‘활기’ - 내년 1월 6일까지 무착륙 국제선 여행객에 특별 할인행사 - 면세업계 숨통
기사수정


▲ 무착륙 국제선 비행기 운항 고객을 대상으로 세일 중인 인천국제공항 내의 면세점 모습.

국내 면세점 업계가 모처럼 고객잡기에 나서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19일 무착륙 관광비행기에 한해 한시적으로 면세혜택을 부여함에 따라 대대적으로 관련 세일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12일부터 무착륙 국제선 이용객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이번 세일행사는 기내, 공항, 시내, 인터넷 면세점 등에서 구입한도 600달러(67만원)까지 면세품 구매가 가능하다.

 

이에 따라 모처럼 면세업계는 내국인 여행객을 겨냥한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하며 고객잡기에 나서고 있는데, 롯데면세점은 110개 브랜드가 참여해 선글라스와 가방, 의류 등 다양한 액세서리를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이고, 신라면세점은 최대 80% 할인하는 레드 세일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면세점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한 아이웨어 수입업체의 고위 관계자는 올해 관련업체는 팬데믹으로 면세분야에서 수백억의 손실을 입었다이번 무착륙 관광여행객의 면세 혜택이 손실을 만회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143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