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편리한 콘택트렌즈… 소비자 관리는 ‘부실’ - 소보원, 2019년 콘택트렌즈의 위해 사례 전년보다 63.3% 증가 발표
기사수정


안경사의 사용설명 중요성 대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소보원)이 지난달 27일 콘택트렌즈의 부작용 사례가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소보원은 지난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콘택트렌즈의 위해 정보 595건을 분석한 결과 2019년에 2018년보다 63.3% 증가했다고 밝히고, 연령대별로는 20대가 47.2%로 가장 많았고 10대는 22.2%로 발표했다.

 

이러한 조사결과는 성인이 되는 만 18세부터 콘택트렌즈로 인한 위해 사례의 접수가 크게 늘어난 것임을 알 수 있다.

 

소보원에 접수된 콘택트렌즈 위해 사례는 대부분 눈에 맞지 않는 렌즈를 선택하거나 장시간 렌즈를 착용하는 등 소비자가 주의사항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렌즈의 소독과 관리 미흡 등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46.9%로 가장 많았고, ‘렌즈가 빠지지 않는 경우26.4%, ‘찢어지는 사례14.5%로 뒤를 이었다.

 

소보원의 관계자는 콘택트렌즈의 올바른 사용법은 구매 시에 안과전문의 또는 안경사의 처방을 받아 구매하고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으며 권장 착용시간을 준수하고 주기적으로 렌즈를 소독하는 등 위생관리에 철저하고 통증부작용이 발생하면 즉시 안과 진료를 받을 것 등을 준수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소비자원은 대한안과학회대한안과의사회한국콘택트렌즈학회와 함께 콘택트렌즈 소비자의 안구 감염과 부작용 예방을 위해 철저한 위생 관리와 함께 올바른 관리법을 안내하는 안전정보를 제작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안경사회의 한 상임이사는 소비자의 렌즈에 대한 소독관리 미흡은 안경사의 주의사항 설명의 조치가 미흡하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안경사는 소비자에게 콘택트렌즈의 사용방법과 유통기한, 부작용을 충분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의 043)880-5500 

103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1426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