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저가 안경형 ‘확대경’ 사회문제화 - 日 국민생활센터, 무분별한 이용으로 안 건강에 위협 - 제한적인 사용 당부
기사수정


▲ 일본 ANN뉴스가 안경형 확대경으로 인한 문제를 언급하며 사용법에 관하여 보도했다.

일본 국민생활센터가 근래 안경형 확대경에 의한 부작용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국민생활센터에 따르면 전국의 소비생활센터 등 상담소에 확대경에 관한 상담이 최근 들어 누적 400여건 이상 접수되는 등 무분별한 확대경 사용으로 안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서 사용을 중단하거나 안과 또는 안경원에서 상담을 받아볼 것을 권유했다.

 

일본의 한 안과 전문의는 최근 일부 소매점에서 저가에 유통되는 안경형 루페가 증가하면서 자신의 눈에 맞지 않는 것을 계속 사용해 불편함을 호소하는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민생활센터의 관계자는 확대경은 손이 닿을 정도의 거리의 물건을 잘 보기 위한 용도로 근용안경과 다르고, 안경 같이 길을 걷거나 일상적인 상황에서 귀에 걸고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구입 전에 자신의 눈 상태에 맞는지를 먼저 확인하고, 눈에 이상을 느끼면 즉시 사용을 중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opticweekly.com/news/view.php?idx=145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