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도수안경을 온라인 판매할 때 발생되는 시광학적 문제(2)
  • 전인철 교육부회장
  • 등록 2021-07-15 23:07:59
  • 수정 2021-07-16 10:46:06

기사수정
  • 안경사 피팅 누락 시 안정피로 유발
  • 렌즈의 경사각 조정 부재 등 심각한 안보건 문제 발생

▲ 전인철 (사)대한안경사협회 중앙회 교육부회장/ 동신대학교 대학원 옵토메트리학과, 안경광학과 학과장/ 대한시과학회 편집위원장

편안하고 쾌적한 시 생활을 제공할 수 있는 안경을 위해서는 여러 가지 요소를 고려해야 한다.


앞서 논했던 동공간 거리(PD)와 단안 동공간 거리 조제 오류로 인하여 프리즘이 유발되고, 인위적 사위가 유발된다면 안정피로가 발생될 수 있다.


안정피로를 발생시키는 요소는 착용자의 동공간 거리와 조제된 안경의 조제가공PD(광학중심간거리)가 불일치했을 경우에도 발생되지만, 조제가공 Oh(Optical Height, 광학중심점 높이), 경사각, 안경렌즈의 커브 등에 의해서도 발생될 수 있다.



1) 광학중심점높이(optical hight) 오류로 인한 시광학적 문제

안경은 선택된 안경테에 따라 광학중심점높이가 달라지기 때문에 선택된 안경테를 사전 피팅한 후 착용시킨 상태에서 광학중심점높이를 측정해야 한다.


굴절이상만이 측정, 기록된 처방전에 의해 단순하게 조제가공하는 경우 광학적 오류 발생으로 흐림, 두통, 어지러움 등의 안정피로가 동반된다.


최근 정부에서 한걸음 모델이라는 정책을 통해 도수안경을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것을 검토한다는 발표를 했다.


요지는 안과에서 처방을 받은 후 온라인에서 안경테를 가상환경을 통해 선택한 후 안경을 직접 배송 받도록 한다는 것이다.


안과에서 발행하는 처방전에는 광학중심점높이가 기록되어 있지 않다.


그 이유는 광학중심점높이를 측정하기 위해서는 안경테 선택이 먼저 선행돼야 측정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것은 해외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안경처방을 위해 검안 안경사(optometrist)에 의해 검사가 선행된 후 안경테를 선택하여 안경을 조제가공하기 전 조제 안경사(optician)가 광학중심점높이를 직접 측정하게 된다.


만일 광학중심점 높이가 실제 착용자의 조제가공 광학중심점높이와 차이가 있는 경우, 수직프리즘이 발생된다.


발생된 수직프리즘은 착용자가 수직방향을 주시할 때 물체의 높이 또는 거리감을 다르게 만들고 어지러움을 유발하게 된다.


특히 두 눈의 도수에 차이가 있는 부등시안의 경우 매우 조심해야 한다.


예를 들어, 오른쪽 눈의 교정굴절력이 5.00 D이고 왼쪽 눈의 교정굴절력이 2.00 D인 사람의 시선이 지나가는 위치와 안경렌즈의 광학중심점과 10 mm의 오류가 있다고 가정해 보자.


이 경우 오른쪽 눈에는 5 프리즘이 발생되고, 왼쪽 눈에는 2 프리즘이 발생되어, 3 프리즘의 수직프리즘 불균형이 발생되는 수직사위가 유발된다.


일반적으로 사람의 두 눈에 대한 수직방향 융합력은 약 3~4 프리즘 정도가 한계다.


이렇게 유발된 프리즘은 안정피로를 유발하거나 때로는 물체가 두 개로 보이는 복시를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광학중심점높이 측정과 조제시의 적용은 매우 중요한 요소다.



2) 경사각(pantoscopic angle) 오류로 인한 시 광학적 문제

시대의 변화에 따라 안경테는 착용자의 패션을 위한 미적요소도 매우 중요해 졌다.


40대 중반 경이면 누구나 근거리가 흐려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때문에 원거리용 안경을 착용하고 있던 사람도 근거리용 안경이 별도로 필요하게 된다.


물체를 보는 시선이 정확하게 안경렌즈의 광학중심점을 직각으로 통과해야 한다.


시선이 광학중심점을 사선으로 통과하게 된다면 비점수자가 발생된다.


비점수차가 발생되면 초점이 선명하게 맺히지 않아서 흐리게 보이고 유발난시로 인해 눈이 피곤하게 된다.


원거리를 주시할 때와 근거리를 주시할 때 고개를 숙이는 각도가 다르기 때문에 안경테의 경사각을 다르게 해야 한다.


경사각의 오류로 인하여 착용자의 시선이 다르게 되면 구면굴절력과 불필요한 난시가 유발된다.


예를 들어, +10.00 D의 안경 착용자에서 안경렌즈(index 1.50)의 광학중심점과 주시선의 각도가 10° 벗어난 경우를 계산해보면 다음과 같다.







즉 원래의 처방은 S +10.00 D이지만, 실제 착용자 도수는 ‘S +10.10 D C +0.314 D ax 180’이 된다.


조제가 완성된 안경에서 각막 정점에서 렌즈의 후면 정점까지의 거리와 경사각에 오류가 발생하였다면 교정렌즈의 굴절력에 변화를 가져와 과교정 또는 저교정의 효과가 발생하므로 반드시 얼굴 형상에 따른 정점간 거리의 조정(fitting)과 렌즈의 경사각 조정이 수행되어야 한다.


또한 안경테의 앞수평면휨각, 전면의 수평상태 등의 조정이 이루어져야만 안경 처방의 조건을 만족시켜 시력의 교정이 완성되므로 안경원에 방문 없이는 조제가 불가능하다.


만약 이를 무시하고 안경을 조제가공 하였을 경우, 안경처방에 따른 교정효과의 감소와 눈의 주시를 위한 움직임에 대응하지 못해 시 생활이 매우 불편해져 착용자로부터 심각한 클레임이 발생할 수 있다.

TAG
88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또 덮쳐온 콘택트렌즈 온라인 파도 콘택트렌즈 온라인 판매 문제가 또 다시 불거졌다.  윤석열 정부의 출범과 함께 지난 7월에 주요 정책으로 추진하던 ‘국민제안 TOP 10’에 포함된 콘택트렌즈 온라인 허용 안건이 중복 투표 문제로 무기 연기된 가운데 갑자기 또 터져나온 것이다.  국무조정실이 지난해 12월 말 과기부, 보건복지부, 대한안경사협회 등 7개 기관...
  2. ‘눈을 통해 뇌를 진단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안과 지용우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안과 이형근 교수팀이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화공생명공학과•한국기계연구원 나노공정 연구실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각종 신경질환을 진단하는 스마트 인공수정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개발로 그동안 시력개선 목적으로 사용하던 인공수정체...
  3. 으뜸50, 광주 하남점 그랜드 오픈 ㈜으뜸50안경(대표 정영길)의 광주 하남점이 지난 6일 화려한 오픈 이벤트와 함께 본격 개원했다.  광산구 사암로의 주거지역에 자리 잡은 하남점은 79㎡(약 24평)의 아담한 사이즈를 가진 가맹점으로, 주변에 대단위 아파트단지 등 잠재고객이 밀집해 향후 커다란 발전 가능성을 기대케 하고 있다.  으뜸50 체인본부의 관계자는 “신...
  4. ‘본인의 안경원 홍보는 의기법 위반 아니다’ 안경사가 본인의 안경원을 홍보하는 것은 의료기사등에관한법률 제14조에서 금지하고 있는 불법적인 고객유인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행정심판재결이 나왔다. 지난 5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소속의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2018년 10월경 모 인터넷 카페에 ‘내 안경원에서 안경을 구매한 후 후기를 남기면 사은품을 증정하겠.
  5. 자영업자 평균 부채 1억 8천만원 지난 2021년 자영업자의 1인당 평균 부채가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하면서 약 1억 8천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일자리행정통계 개인사업자 부채’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으로 집계된 국내 자영업자의 평균 대출은 1억 7천 805만원으로 전년보다 5.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채 규모는...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