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화와 안경// 유럽 성당의 제단화 속 ‘안경’
  • 다비치안경체인 부회장 박성훈
  • 등록 2022-03-31 20:03:12
  • 수정 2022-08-12 15:00:21

기사수정
  • 유럽 성당의 제단화 속 ‘안경’


▲ 독일 로텐부르크 오브 데어 타우버, 聖야고보성당의 1층 목조 제단화.

서양회화의 중심이 된 교회나 성당의 제단화 작품 중에 주제가 서로 다른 두 그림 속에 안경이 각각 묘사된, 매우 보기 드문 제단화가 있다.

독일의 대표 여행코스 중 하나인 로맨틱가도의 초입에 위치,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는 타우버 강 위의 로텐부르크라는 아담하고 멋진 성곽도시의 중심에 위치한 야고보성당 1층에 자리 잡고 있는 제단화를 눈여겨보자.



▲ ‘그리스도의 할례’ 제단화 좌측 날개 하단의 원으로 표시된 부분. 프리드리히 헬린.

지난 호에서도 언급하였듯이 서양미술 작품에 그려진 안경은 당시엔 정밀함을 갖춘 첨단 과학적 도구로써 이를 착용한 사람들은 고매한 품격과 함께 전문성을 갖춘 최고의 지성으로서 신뢰감을 높이는데 매우 유용하게 활용됐다.

아기 예수의 할례수술을 시작하려는 노()의사의 주름진 얼굴에 걸쳐진 흰색테의 접이식 압정안경(두 개의 외알 안경 손잡이부분을 압정으로 고정한)은 물론 흰색의 두건과 소매가 넓은 흰색가운을 입은 모습 등으로 그가 이 분야에서 매우 노련한 전문가임을 보여주고 있다.


▲ ‘안경을 쓴 베드로’ 제단화 하단 삼각형으로 표시된 부분. 미하엘 폴게무트(독일 르네상스의 대표화가 알브레히트 뒤러의 스승).

성 베드로는 오른손으로는 안경의 가장 초기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는 뿔테의 압정안경을 잡고 있고, 왼쪽 손목에는 베드로임을 상징하는 천국의 열쇠를 매달고 성경책을 펼쳐 읽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숨가쁜 안경원… 하루 평균 568,000원 지출! 66㎡(약 20평) 크기의 안경원에서 원장과 종사 안경사 1인이 실제로 근무한 시간에 맞추어 영업하는 것으로 운영비를 계산할 때 1시간 당 71,689원이 지출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종사 안경사가 일일 8시간 근무에 주 5일 출근하고, 임대료 400만원에 인테리어와 검안장비 등의 감가상각비 등을 최소 미니멈으로 산정한 결과 1시간 당 71,689원...
  2. 다가스 누진렌즈, 리뉴얼 런칭 대명광학 ‖ 문의 1544-5930 최근 대명광학에서 리뉴얼하여 새롭게 선보인 ‘DAGAS 누진렌즈’는 HD누진렌즈와 DX누진렌즈 등으로 구분되는데 이상적인 맞춤시력을 제공하는 개인맞춤형 프리미엄 렌즈임을 자랑하고 있다.  리뉴얼 런칭을 기념해 지난달 1일부터 4개월간 대리점을 대상으로 50%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전개 중...
  3. 콘택트 거래 안 한다는 당근마켓… ‘글쎄’ 국내 대표적인 중고거래 플랫폼인 당근마켓社가 지난 7일 안전한 중고거래의 환경 조성을 위해 ‘중고거래 금지품목 사전 알림’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기능은 판매 금지품목 게시글을 작성했을 시 자동으로 이용자에게 알림을 제공하는 것으로 콘택트렌즈 같은 의료기기나 100만원 이상의 고가 제품, 헌혈증, 코로나 진단키...
  4. 실소연, 백내장 실손보험금 단체 소송 백내장 관련 실손의료보험금 지급의 소송이 곧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실손보험 소비자권리찾기 시민연대(대표 정경인, 실소연)는 백내장 실손보험금 부지급소송의 참여 의사를 밝힌 1,000여명의 시민과 함께 공동소송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실소연은 지난 6월 총 10곳의 보험사를 대상으로 백내장 보험금 부지급 관련 ...
  5. 대안협, 전문안경사제도 설명회 개최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의 전문안경사제도(양성과정)추진TF위원회(위원장 민훈홍 수석부회장•을지대학교 안경광학과 마기중 교수)가 지난 20일 서울교육센터에서 전문안경사 양성과정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전문안경사 양성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운영방안에 대한 설명에 이어 질의응답하는 시간으로 실시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