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곧 출시될 ‘스마트글라스’… 안경원 대응은?
  • 특별취재반
  • 등록 2022-03-31 22:36:48

기사수정
  • 작년 9월에 나온 레이밴 스토리즈, 스페인 등 10개국으로 판매 확대
  • 국내 안경사는 안경렌즈 활용해 새 먹거리로 적극 도입해야


▲ 가장 진보된 스마트글라스로 평가받는 레이밴 스토리즈가 진일보한 버전의 제품 출시를 확대한다고 밝혀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IT전문가들이 스마트글라스의 상용화를 10년 내로 예측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9월 첫 판매를 시작한 Meta(페이스북)의 스마트글라스 ‘Ray-Ban Stories’가 판매대상 국가를 확대했다.

 

처음에는 6개국에서 발매했던 레이밴 스토리즈를 오는 4월부터 스페인·오스트리아·벨기에는 온라인과 선별된 소매점에서, 프랑스는 오는 414일부터 추가로 판매키로 확정됐다.

 

이로써 메타의 레이벤 스토리즈를 판매하는 국가는 기존의 미국·호주·캐나다·아일랜드·이탈리아·영국 등 6개국에 이어 새롭게 스페인 등 4개국이 포함되어 총 10개국이다.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고 스마트폰을 대체하는 혁신품인 스마트글라스의 상용화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메타 측이 레이밴 스토리즈를 처음 출시한지 7개월 만에 판매 국가를 확대한 것은 그만큼 제품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는 의미다.

 

 

핸드폰 이을 혁신품에 세계인 주목

이번에 출시된 레이밴 스토리즈는 다중 카메라 캡처 시스템이 탑재돼 착용자가 템플 상단의 버튼을 탭하면 주어진 시간에 보고 있는 내용의 녹화가 가능하고, 또 야외 스피커를 통해 향상된 오디오와 음성명령 사용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외에도 사용자가 메신저를 통해 전화를 걸거나 메시지를 보내고, 메시지 내용을 듣는 것까지 가능함으로써 진정한 스마트글라스에 가까워졌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더구나 이번에 4개국에 추가 출시된 레이밴 스토리즈는 전작보다 향상된 성능을 자랑하는데, 특히 이번 신작은 녹화시간이 전작보다 길고, 동시에 프랑스어와 이탈리아어로 음성 명령 지원도 추가됐다.

 

메타의 관계자는 기능이 더욱 향상된 레이밴 스토리즈는 essilor의 트랜지션 렌즈를 장착해 더 많은 스타일 요소를 통합하는 새로운 색상과 렌즈 변형을 시도했다그동안 외면 받은 구글 글라스와 비교하면 레이밴 스토리즈의 우수성을 더욱 쉽게 알 수 있다고 전했다.

 

 

구글, 전작의 실패 딛고 개발 한창

그러면 국내는 언제쯤 스마트글라스가 도입되고, 또 어떤 준비와 대응을 해야 되는가.

 

안경과 연관성이 깊은 스마트글라스에 대해 국내 안경사는 어떻게 준비해야 되는가.

 

사실상 스마트글라스는 생김새부터 안경테와 똑같다.

 

특히 안경렌즈에는 사물이나 글자, 지도, 네비게이션 등 모든 자료가 나타난다.

 

스마트글라스가 안경렌즈를 빼놓고는 이야기가 안 되기 때문에 안경사들의 사전 준비와 대응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스마트글라스를 안경원에서 판매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러나 지금처럼 안경사들이 아무 준비 없이 무대응하면 스마트글라스는 십중팔구 핸드폰 매장에서 판매될 것이 분명하다.

 

즉 지금부터라도 국내 43개 대학 안경광학과에 스마트글라스에 대한 과목을 개설해 보다 전문화시키고, 일선 안경사들은 법정 보수교육 등을 통해 사전에 스마트글라스를 충분히 습득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 된다는 뜻이다.

 

스마트글라스에 관한한 국민들 의식 속에 안경원과 연결되는 제품임을 사전에 완벽하게 구축해야 된다는 말이다.

 

지난해 미국 IT통신전문 시장조사기관인 IDC의 보고서에 따르면 2024년에는 스마트글라스 판매량이 4,100만대일 것으로 예상했다.

 

또 독일의 온라인 통계포털 스타티스타도 스마트글라스의 AR시장이 연평균 60%씩 성장해 2025년에는 1,982억달러(237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세계적인 IT시장 분석 회사들이 미래의 중요한 핵심품으로 스마트글라스를 꼽음으로써 안경원도 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것이다.

 

극동대학교 안경광학과의 유형석 교수는 스마트글라스를 안광과에 정착시키기 위해선 증강/가상현실(AR/VR) 프로그래밍그리고 ‘AR/VR 개론등의 수업이 필요하다또한 스마트글라스를 이용한 AR 또는 VR은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따르기에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커리큘럼도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안경사회의 한 부회장 역시 올해 보수교육부터라도 스마트글라스 관련 교육을 포함시켜야 한다일반 안경사들에게 AR·VR글라스의 플랫폼이자 웨어러블 기기의 첫 걸음일 수 있는 스마트폰의 상세한 작동법을 전달하는 것은 그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올해 들어 부쩍 출시가 가시화되고 있는 스마트글라스.

 

이제 안경사가 스마트글라스를 안경원의 새로운 먹거리로 도입하기 위한 안경관련 산학의 보다 구체적인 대응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TAG
15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아큐브, 3주간 모든 제품 공급 중단 국내 콘택트렌즈 시장에서 ACUVUE 브랜드를 전개하는 ㈜한국존슨앤드존슨이 회사 분할에 따라 제품 공급을 3주간 중단한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월 초 한국존슨앤드존슨은 각사에 전달한 ‘분할 통지서’를 통해 ‘8월 30일자 임시주주총회에서 인적분할 방법으로 콘택트렌즈를 포함한 의료기기, 의약외품 중 콘택트...
  2. 부작용 많은 시력교정술… 유독 한국만 ‘과열 경쟁’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안정성 승인을 받으며 세계에서 가장 많이 하는 수술의 하나가 된 시력교정술.  국내에선 매년 약 5~10만명이 시력교정 또는 근시, 난시 등의 개선을 위해 라식•라섹수술 등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일상생활의 불편함과 심미적인 부분의 개선을 위한다는 시력교정술은 아직까지 완벽한 수술이 아니고, ...
  3. 엠테이트, 하금테 스타일 MTB 신상 출시 엠테이트, 하금테 스타일 MTB 신상 출시
  4. 백내장 수술 피해규제 3년간 51건 백내장 수술을 받을 때 환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지난달 말에 발표한 것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9년~2022년 6월) 접수된 백내장 수술 관련 피해구제 51건을 분석한 결과 수술 후 시력 저하 또는 빛 번짐이나 눈부심 등을 많이 호소하고, 수술 전후에 시행해야 되는 설명의무를 지키지 않는 의료...
  5. KM, ‘프로디자인 덴마크’공식 에이전시 선정 KM코퍼레이션(대표 김정모)이 국내 안경시장에서 상당한 인지도를 자랑하는 아이웨어 Prodesign Denmark의 한국공식 에이전시로 선정됐다.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인 유통을 개시할 예정으로, 이번에 선보이는 신제품은 프로디자인 덴마크의 창립 50주년 기념 모델과 북유럽 빈티지 모드의 아세테이트, 가벼운 스테인리스 스틸 모델 등이 포함...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