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화와 안경// 유럽 북부 르네상스 미술의 선구자, 얀 반 에이크
  • 다비치안경체인 부회장 박성훈
  • 등록 2022-08-31 16:54:39
  • 수정 2022-09-15 18:50:10

기사수정

[참사위원 요리스 반 데르 펠레와 함께 있는 성모자] 1436년, 그뢰닝엔미술관, 브뤼헤, 벨기에. 이 그림은 브뤼헤의 성직자 요리스 반 데르 펠레(이하 요리스)가 곧 닥칠 자신의 죽음을 앞두고 천국으로 가기 위한 소망으로 궁정화가였던 얀 반 에이크(Jan van eyck, 1395~1441)에게 의뢰한 작품이다. 

 

흰 옷을 입은 성 도나티안 성당의 참사위원인 요리스는 성경을 읽기위해 쓰고 있던 안경을 잠시 벗어둔 채 무릎을 꿇고 성모자를 정중히 알현하고 있다. 

 

지난 3월 15일자에서 언급한대로 안경은 성서를 자주 접하는 수도자나 성직자는 물론 가톨릭 교인들에겐 깊은 신앙심을 나타내는 상징적인 오브제로, 중세 서양 미술작품에 즐겨 사용되었음을 재차 입증하는 작품이다. 

 

15세기 당시 검은 테 안경은 양모산업과 중개무역업으로 유럽지역에서 가장 부유했던 벨기에 플랑드르의 중심도시인 브뤼헤의 귀족들이나 부자 상인들에게 매우 인기 있는 품목이었다고 한다.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화] 오크목재에 유화, 1434년, 내쇼날갤러리, 런던, 영국. 어디선가 한 번 쯤은 봤을 법한 우리에게 매우 낯익은 이 작품은 서양 미술사에서 유화 물감으로 그려진 가장 오래된 작품으로 평가받는 얀 반 에이크의 작품이다. 

 

상업을 목적으로 대서양을 지나 브뤼헤에 와서 살고 있던 이탈리아 루카 출신의 상인 조반니 아르놀피니의 결혼 기념으로 주문을 받은 작품으로, 화면 중앙에 조그맣게 그려진 거울 속에 두 부부의 뒷모습과 함께 화가 자신을 포함한 증인들의 모습까지 그려져 있는 매우 세밀하면서도 사실적인 작품이다. 

 

때문에 당시 플랑드르 지방의 광학기술 수준이 얼마나 앞서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수단으로 자주 언급되는 그림이다.

 

 


겐트(벨기에) 성 바봉 대성당, [신비한 어린 양에 대한 경배] 다폭제단화. 이 작품은 그냥 [겐트제단화]라 불리는 12개 패널(다폭)로 구성된 제단화다. 

 

중앙 패널에는 절대자인 하느님이 자리하고 옆에 성모 마리아와 세례 요한이 있으며 양측 가장자리엔 아담과 이브를, 하단 중앙 패널에 예수를 어린 희생양으로 묘사하여 제단에 올려져있다. 

 

이를 경배하러 온 수많은 계층의 사람들을 마치 살아있듯 세밀하게 묘사한 작품으로, 세계의 보물이자 유럽 회회예술의 최고의 걸작으로 간주되는 얀 반 에이크의 작품이다. 

 

이런 유명세에 치여 전부 또는 일부 패널들이 프랑스와 독일, 오스트리아 등지로 팔리고 빼앗기고 숨기고 하다가 1945년에야 비로소 제자리에 돌아와 수차례의 어려운 복원작업을 거쳐 올해 2월부터 [모나리자]처럼 방탄유리 속에 보관, 전시되고 있다. 

 

제2차세계대전 당시 히틀러에 의해 약탈당한 미술품을 되찾는 스토리의 조지 클루니 주연의 영화 ‘모뉴먼트 맨’의 주제이기도 한 작품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애쉬크로포트 인수한 아이원社, 前 S대표 고소 최근 안경시장에 모 안경 브랜드가 골칫거리로 등장했다.  그동안 국내 안경시장에서 상당한 브랜드 파워를 가졌던 Ashcroft 브랜드 안경이 지난 2분기부터 안경계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  애쉬크로프트는 그동안 ‘이 정도 가격에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하이 퀄리티 컬렉션’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얻어왔는데, 갑자...
  2. 대안협, 전문안경사 양성과정 공청회 연다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가 근래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전문안경사제도의 정착을 위한 ‘전문안경사 양상과정 공청회’를 오는 30일 개최한다.  지난 10일 대안협 중앙회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전문안경사 양상과정 공청회의 개최를 알렸는데, ▶일시는 오는 30일 오후 2시 ▶공청회 장소는 서울 영등포구 문래로 164 SK리...
  3. 전 세계인들, K-안경에 ‘엄지척’ 미국의 유명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6월 25일 국내의 모 안경원을 찾았다.  연세대 언더우드 국제대학에 재학 중인 큰아들 매덕스의 안경을 구입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그녀는 한국 안경원의 시스템을 예전부터 잘 알고 있는 듯 망설임 없이 자연스럽게 안경을 구입했다. 사실 안젤리나 졸리는 그 전년도 1월에도 딸 비비안의 ...
  4. 국내서 안구건조증 치료 콘택트 개발 전남대학교병원 안과 윤경철 교수[사진]가 지난달 28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대한안과학회의 제128회 학술대회에서 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윤경철 교수 연구팀은 ‘2가지 모델의 pH감응형 사이클로스포린 A전달 콘택트렌즈 약물전달능력 및 치료효과’ 주제 논문을 발표했다.  윤 교수의 이 논문은 pH ...
  5. 세계 1위 글로벌 안경렌즈 기업의 경쟁력은? 글로벌 안경렌즈 전문기업 ㈜에실로코리아(대표 소효순)가 안경렌즈 분야의 전 세계 1위기업에 대한 차별화된 경쟁력과 비결을 공개했다.  세계 최초의 누진렌즈이자 전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바리락스를 개발한 에실로그룹은 변색렌즈 세계 점유율 1위이자 프리미엄 변색렌즈 브랜드인 트랜지션스, 100년 이상의 광학역사와 독점적인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