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야간 시력장애에 대한 안경사의 역할
  • 김현선 검안사
  • 등록 2022-08-31 16:56:45
  • 수정 2022-09-01 14:17:05

기사수정
  • 야간운전 시 느끼는 어려움은 시력장애
  • 운전자 처방에 관한 안경사 역할 정책적으로 도입해야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7월 발표한 지난해 주야별 교통사고 통계를 살펴보면, 교통사고의 1/3 이상이 야간에 발생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절반에 가까운 사고건수를 기록한 달(月)들도 적지 않다. 

 

전체 교통량에서 야간 교통량이 1/4 수준으로 현저하게 줄어드는 데도 불구하고, 사고의 위험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의 원인으로는 일반적으로 졸음, 주시 태만 등이 언급되지만, 독일에서는 야간시력장애가 큰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굿비전이사회(Kuratorium Gutes Sehen)의 커스틴 크루신스키 부회장은 ‘운전자 다섯 명 중 한 명은 야간 시력장애를 갖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독일 안과전문의협회(BVA)의 데이터에 따르면 독일 내에서 최대 750만명이 야간운전 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필자도 병원에 내원한 환자들 문진 시 야간운전을 할 때 어려움을 겪었다고 답하는 경우가 절반에 가까운 것을 확인 실감하고 있다. 

 

연령별 차이를 보면 대부분 중장년층에서 문제를 인지하는 빈도가 높지만, 어려움은 전 연령층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BVA의 한 발표를 살펴보면, 50~59세 사이의 운전자들 중 11.5%는 야간 운전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한다. 

 

하지만 이 연령대는 가장 활발하게 사회생활을 하는 연령대 중 하나라는 것이 심각한 문제다.

 

낮에는 선명하고 또렷한 시력을 갖고 있지만, 야간운전 시 어려움을 겪는 대표적인 예시로 야간 근시를 들 수 있다. 

 

또한 야간운전 시 눈의 피로도가 높은 이유 중 하나는 대비감도(Contrast) 차이가 매우 크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주간운전 시 가장 대비감도 차이가 큰 상황은 밝은 날에 터널에서 빠져나올 때인데, 이때 차이는 100(cd/m²)에서 13,000(cd/m²)에 다다른다. 

 

하지만 야간에 상대 차량의 헤드라이트로 인해 운전자가 느끼는 대비감도 차이는 무려 0,01(cd/m²)에서 11,000(cd/m²)까지 상승하게 된다. 

 

건강한 눈은 이런 차이에 빠르게 반응하고 적응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각막, 수정체, 유리체 등이 혼탁해지기 시작하는 나이가 되면 현저하게 어려움을 호소할 수밖에 없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미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을 위해 제도 준비를 하고 있지만, 현재 면허증 발급을 위한 시력검사 과정의 조도 아래에서는 야간운전을 수행할 수 있는지 판단할 수 없다. 

 

암순응 시 조절휴지 상태에서 0.5~3.0 dpt 사이의 근시를 유발하지만, 이 점을 야간운전 시 경험하게 되는 어려움의 주원인으로 보긴 어렵기 때문이다. 

 

최근 관련 연구들을 살펴보면, 오히려 야간운전 시 시각적인 어려움은 특정 연령층의 집단현상으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개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보는 추세다. 

 

대부분의 경우 휘도의 감소에 따른 시력 및 대비감도의 감소가 원인이다. 

 

이를 측정하기 위해선 대비감도 검사 시력표만으로 충분하다. 

 

또한 야간운전 시 시력장애는 사위 상태의 변화로 인해 종종 발생한다. 

 

이에 프리즘 처방 역시 추천한다.

 

이러한 운전자의 처방에 안경사들의 역할이 중시돼야 함은 물론이다. 

 

운전자 개개인의 상태를 측정, 판단, 교정해줄 수 있는 역할을 안경사를 제외한다면 누가 할 수 있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는 그 역할에 대해 거의 인식되지 않기에 안타깝다. 

 

야간운전 시력장애에 관한 관련 연구가 활발해져 정책적으로 법과 제도 도입에 있어 안경사의 역할이 커지길 고대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애쉬크로포트 인수한 아이원社, 前 S대표 고소 최근 안경시장에 모 안경 브랜드가 골칫거리로 등장했다.  그동안 국내 안경시장에서 상당한 브랜드 파워를 가졌던 Ashcroft 브랜드 안경이 지난 2분기부터 안경계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  애쉬크로프트는 그동안 ‘이 정도 가격에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하이 퀄리티 컬렉션’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얻어왔는데, 갑자...
  2. 대안협, 전문안경사 양성과정 공청회 연다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가 근래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전문안경사제도의 정착을 위한 ‘전문안경사 양상과정 공청회’를 오는 30일 개최한다.  지난 10일 대안협 중앙회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전문안경사 양상과정 공청회의 개최를 알렸는데, ▶일시는 오는 30일 오후 2시 ▶공청회 장소는 서울 영등포구 문래로 164 SK리...
  3. 전 세계인들, K-안경에 ‘엄지척’ 미국의 유명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6월 25일 국내의 모 안경원을 찾았다.  연세대 언더우드 국제대학에 재학 중인 큰아들 매덕스의 안경을 구입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그녀는 한국 안경원의 시스템을 예전부터 잘 알고 있는 듯 망설임 없이 자연스럽게 안경을 구입했다. 사실 안젤리나 졸리는 그 전년도 1월에도 딸 비비안의 ...
  4. 국내서 안구건조증 치료 콘택트 개발 전남대학교병원 안과 윤경철 교수[사진]가 지난달 28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대한안과학회의 제128회 학술대회에서 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윤경철 교수 연구팀은 ‘2가지 모델의 pH감응형 사이클로스포린 A전달 콘택트렌즈 약물전달능력 및 치료효과’ 주제 논문을 발표했다.  윤 교수의 이 논문은 pH ...
  5. 세계 1위 글로벌 안경렌즈 기업의 경쟁력은? 글로벌 안경렌즈 전문기업 ㈜에실로코리아(대표 소효순)가 안경렌즈 분야의 전 세계 1위기업에 대한 차별화된 경쟁력과 비결을 공개했다.  세계 최초의 누진렌즈이자 전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바리락스를 개발한 에실로그룹은 변색렌즈 세계 점유율 1위이자 프리미엄 변색렌즈 브랜드인 트랜지션스, 100년 이상의 광학역사와 독점적인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